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 시민 안전 위해 겨울철 종합대책 가동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동절기를 맞아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집중하는 한편 시민의 안전을 위해 겨울철 종합대책을 가동한다. 시는 코로나19 대응 재난안전대책본부와 함께 동절기 한파대책 종합상황실, 한파대비 T/F팀을 운영해 비상상황에 대비하고, 취약계층 보호 대책을 마련해 시민 보호에 나선다.

시는 주요 간선도로변 및 이면도로에 총 499개의 제설함을 비치했다. 제설제 1700톤, 살포기 15대와 제설기 5대, 덤프트럭 7대 등의 제설장비를 확보해 적설지역 안전대책을 강화한다.

한파에 대비해 동 행정복지센터, 경로당 등 겨울철 한파쉼터 151개를 지정했으며 코로나19 사회적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겨울철 상수도 동파사고를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해 내년 2월까지 상수도 동파 복구대책반과 상황실(02-2680-6280)을 운영한다.

시는 노인종합복지관, 노인양로, 노인요양, 노인재가시설, 종합사회복지관, 장애인거주시설 등 사회복지시설 37개소를 대상으로 수도, 소방, 가스, 전기 등 시설물을 점검하고, 보일러·온수탱크 등 난방시설 보온상태도 점검해 동절기 한파에 대비하고 있다.

특히, 추위에 취약한 노인보호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 천여 명의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노인돌봄기본서비스와 응급안전알림서비스를 지원하고, 한파 특보 발효 시 전수 안전 확인에 나설 방침이다.

시는 현장대응반을 구성해 동절기 취약지구 현장 순찰을 강화한다. 안양천, 철산역, 광명사거리역, KTX광명역, 광명대교 등을 주1회 이상 순찰하고 노숙인 발생 시 귀가 조치, 시설 입소, 집중 상담, 응급 잠자리 연계 등 지원과 아동 및 소년소녀가장 집중보호, 지역아동센터 안전점검 등을 실시해 한파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예방활동에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시민이 늘어남에 따라 겨울철 복지위기가구 집중발굴과 지원에 힘을 모은다. 동 행정복지센터 400여명의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이 주축이 되어 지역 곳곳에서 복지위기가구를 발굴하고 광명희망나기본부에 연계해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광명시는 대설·한파특포 발표 시 시민이 적절히 대처할 수 있도록 재난 문자, 전광판 등을 활용해 즉시 안내할 예정이며 화재, 산불, 미세먼지 등에 대한 안전관리도 강화할 방침이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