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따른 캠페인 방법 찾아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15일, 16일 이틀 연속 16명이라는 두 자릿 수 코로나19 확진을 받는 상황이 나오며 시민들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설마설마하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증가하지 않기를 바라고 있었지만 서울과 경기도를 중심으로 집중발생 하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는 것. 이와 동시에 광명시도 연이틀 16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긴급대책을 세우고 있지만 뾰족한 방안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명시보건소 이현숙 소장은 "상황이 좋지 않다. 시민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는 것을 알고 있다. 관계자들과 함께 시민들의 불안을 잠재우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찾고 있다"며 "마스크 착용이 필수인데 답답하고 얼굴에 트러블이 생기는 현상으로 착용을 안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광명시 한 공무원은 "이제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 모두가 방역수칙을 지키고 외출을 자제하고 모임을 가져서는 안된다. 모든 시민이 마스크 쓰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야 한다. 얼마전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을 했지만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사례가 있지 않느냐"며 "마스크 착용 캠페인을 진행해 시민 모두가 불안감에서 벗어 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캠페인과 관련해 시청 및 보건소 관계자들은 시민의 눈에 계속해서 띄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어떤 방법이 좋을지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고 전했다.

본지는 관내 운전자들과 대중교통인 버스에 노출되는 방안으로 자석스티커 부착방식과 깃발 장착을 하는 방안을 제안한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