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광명시, 소상공인 실질적 지원 대책 마련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4개월간의 소상공인 실태조사를 마치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 대책을 마련한다.

시는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소상공인들을 위한 교육, 상권분석, 홍보, 유관 기관 연결, 민원 상담, 지역 커뮤니티를 위한 온라인 창구인 자영업지원센터 홈페이지를 구축할 예정이다.

골목상권 조직화 지원사업과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으로 상인들의 역량강화와 상권 환경개선을 지원하고 골목상권 이동콘서트로 홍보를 강화한다.

소상공인 공공배달앱인 경기도 배달서비스 배달특급으로 소상공인이 저렴한 비용으로 배달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지원, 코로나19 방역물품 지원, 스마트 상점가 시범사업, 스마트 슈퍼마켓 육성사업 등을 추진하고 소상공인 간담회를 수시로 마련해 현장의 의견을 수렴, 맞춤형 지원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이번 실태조사는 4410명의 소상공인이 참여했다. 이들중 88%가 임차로 그중 86%가 월세, 자가 운영은 9%로 영세 소상공인이 대부분이었다. 특히 50%의 소상공인이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매출액과 고객 수가 50%이상 감소했다고 답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의 가장 큰 원인은 소비패턴변화(40%), 코로나19 직접 영향(33%), 온라인 시장의 성장·주변 지역자원 연계 부족·상권 자체 경쟁력 미비(6%) 등이라고 답변했다.

또한 영업활성화를 위해 가장 필요한 정책으로는 소상공인정보 플랫폼(29%), 상권구조개선(14%), 지역공동체 강화(11%), 도시재생 등 연계(9%), 온라인시장 연계(9%), 광명시 대표 콘텐츠 개발(9%), 주변지역 자원활용(8%), 대중 교통 등 접근성 확대(3%), 신업종 신서비스 창업(2%)이 필요하다고 했다.

소상공인 활성화를 위해 광명시에 바라는 정책은 상권 활성화 방안 마련(23%), 대출보증 지원 확대(22%), 임대료 제한 등 임대차보호법 강화(15%), 소상공인 권익보호(13%),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소상공인의 생애단계별 지원(10%) 등이 나왔다.

광명시 코로나19 소상공인 민생안정자금 지원 만족도는 보통이 38.4%, 불만족이 33%, 만족이 21%였으며 홍보 부족, 지원 금액 불만, 서류의 복잡함 등을 불만족의 이유로 들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