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스포츠
[웰빙]광명시, 마음건강 자가 검진 서비스 역할 톡톡
사진=광명시청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코로나19 심리방역 일환으로 진행하고 있는 '마음건강 자가 검진 서비스'를 통해 243명의 위험군을 찾아내 상담과 치료를 지원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해 9월부터 운영하고 있는 자가검진 서비스에는 아동 92명, 청소년 141명, 성인 940명 등 총 1173명의 시민이 참여했다.

시는 자가 검진 결과를 통해 전체 참여자 중 243명(아동 17명, 청소년 24명, 성인 202명)이 치료가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전문 의료기관 상담을 연계했으며 이 중 치료가 필요한 47명에게는 440여만 원의 치료비를 지원했다.

마음건강 자가 검진은 코로나19로 인해 우울이나 스트레스 등 심리적 변화를 겪는 시민이 장소와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마음건강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우울, 불안, 외상 후 스트레스, 자살생각 등 4가지 항목에 대해 아동, 청소년, 청년, 성인별로 검사 할 수 있으며 결과에 따라 심층 상담 및 검사를 통해 전문 치료까지 연계하고 있다. 또한 소득과 상관없이 정신건강의학과 진료가 필요한 시민에게는 1인당 최대 10만원까지 치료비를 지원한다.

자가 검진 관련 기타 궁금한 사항은 광명시정신건강복지센터로 문의하거나 누리집(http://www.gmmhc.or.kr)을 참고하면 된다.

광명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일상에 큰 변화가 생기면서 우울, 스트레스를 겪는 시민이 많다"며 "온라인 자가 검진을 통해 정기적으로 마음을 점검하고 필요한 경우 치료를 받아 건강하게 코로나19를 이겨내자"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공공·민간 분야 20개 기관이 참여하는 코로나19 심리방역지원단을 꾸려 코로나19로부터 시민의 마음 건강 지키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