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박승원 시장, 종교계 코로나19 확산 방지 적극 협조 당부
사진=광명시청

박승원 광명시장이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천주교, 불교, 기독교 3대 종교단체 지도자 5명과 26일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방역 수칙 준수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 달라고 당부했다.

간담회는 지난 18일부터 좌석 수 10%이내 종교 활동이 가능함에 따라 코로나19 확산 우려의 뜻을 전달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종교계의 적극적인 협조를 구하고자 마련됐다.

간담회에서는 이용자 간 2m이상 거리유지, 수용인원 10%이내 종교 활동, 대면 활동 금지, 출입자 명부 관리, 종교행사 전·후 소독 및 환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최근 광명시자살예방센터 서비스만족도 조사에 따르면 삶에서 가족 다음으로 종교가 중요하다는 결과가 나옴에 따라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쳐가는 시민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달라고 요청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모두의 노력에도 최근 좀처럼 가라앉지 않는 확진자 증가 추세로 우리 방역이 또 한 번 중대 고비를 맞고 있다"며 "각 종교지도자께서는 정부 방역수칙 준수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주실 것"을 당부했다.

또한 "현재 2.5단계 지침이 연장되고 제한적 대면 종교 활동이 가능해지면서, 코로나19의 재확산을 우려하는 시민이 많고 코로나19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는 시민도 늘고 있다"며 "광명시민에게 정신적인 위안을 줄 수 있는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참석한 종교단체 지도자들은 "방역수칙 준수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마음을 모았다. 또한 코로나19 선제적 검사 확대와 확진으로 인해 고통 받고 소외되는 시민이 없도록 확진자에 대한 인식전환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박 시장은 "향후 정기적인 간담회를 개최하여 종교계와 긴밀히 소통하고 연대의식을 강화하는데 노력하겠다"며 "함께 힘을 모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모범적인 방역체계가 유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

앞서 광명시는 2.5단계 거리두기 연장에 따라 공문, SNS 메시지 등을 통해 종교계에 변경된 방역지침 준수를 요청했으며, 지난 24일 광명시청 전 직원이 종교시설 374개소 전수 점검에 나서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