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수원시
[사회]수원시, 공직자 및 협업기관과 스포츠인 대상 인권침해 실태 조사
사진=수원시청

수원시(시장 염태영)가 공직자와 협업기관 직원, 수원시 스포츠인을 대상으로 '인권침해 실태조사'를 시행한다.

수원시 인권센터가 주관하는 실태조사는 올해 상반기부터 2023년까지 3년 동안 진행된다. 성희롱·성폭력, 직장 내 괴롭힘 등 직·간접 인권침해 경험을 조사한다. 심층면접조사와 설문조사(온라인 조사·집단 조사)를 병행할 예정이다.

조사 대상은 수원시 공직자, 공무직 근로자, 9개 출자·출연 기관 직원, 13개 복지관 직원, 수원시체육회·수원FC·수원도시공사 소속 선수 등 6000여 명이다. 기관, 조사 대상자의 유형별 특성을 고려해 적절한 조사방식을 활용하는 맞춤형 조사를 할 계획이다.

인권센터는 지속적인 조사로 인권침해 실태를 체계적으로 진단·평가한 후 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인권 보장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실태조사를 마치면 관리 부서에 결과를 알리고, 문제점이 발견된 부서는 개선하도록 조치한 후 꾸준히 점검한다. 조사 결과에 따라 맞춤형 개선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인권침해 사실이 확인되면 인권센터가 조사하고, 피해자를 지원한다. 수원시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연계해 심리지원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인권침해 수준이 상대적으로 높은 기관은 직원을 대상으로 특별 인권교육을 하고, 인권침해 예방 시스템도 강화하고, 내부 규정, 피해자 구제 시스템을 정비, 주기적으로 인권침해 실태조사를 해 인권을 존중하는 문화를 정착시킬 계획이다.

인권센터 관계자는 "주기적으로 체계적인 인권침해 실태조사를 해 직장 내 인권침해 행위를 근절하겠다"며 "수원시에 인권 존중 문화가 정착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