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스포츠
[웰빙]박승원 광명시장, 코로나19 예방접종 시민 만나 격려
박승원 광명시장이 26일 오전 광명시보건소에서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을 받은 관내 노인요양시설 종사자를 만나 격려하고 각고의 수고를 하고 있는 의료진에게 감사의 수어를 표현하고 있다.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26일 오전 9시부터 광명시보건소에서 코로나-19 예방백신 첫 접종을 시작했다. 정부의 우선접종 권장대상자인 노인요양병원과 노인요양시설의 입소자 및 종사자 중 65세 미만이 접종 대상이다.

이날 광명시는 백신접종과 관련 노인요양시설 접종 대상자를 대상으로 사전예약을 받아 관내 노인요양시설 종사자가 박승원 광명시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백신을 접종했다.

박승원 시장은 "코로나19 종식을 알리는 예방 백신접종이 시작됐다. 시민 모두가 안심하고 접종을 했으면 좋겠다. 하루빨리 코로나19로부터 벗어나기를 바란다"며 "일선에서 희생을 감수하고 있는 의료진 및 관계자들에게 감사드린다. 종식 되는날까지 모두가 건강해야 한다. 다함께 이겨내기 위해 힘을 내자"고 말했다. 

코로나19 예방백신 1호 접종자는 "독감 예방 주사를 맞은 것과 차이가 없다. 아프지도 않다. 노인요양시설에서 일하면서 심적으로 많이 부담이 됐다. 출입을 하면서 혹여나 코로나19를 전파하는 것이 아닌가 불안했다. 이제 조금은 안심이 되지만 2차 접종까지 받고 안전하게 어르신들을 보호하겠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진행한 광명시보건소 의사는 "백신을 맞고 난 후 격한 운동을 해서는 안된다. 약 15분 정도 앉아서 안정을 취해야 한다. 특히 주사를 맞은 부위를 긁거나 만지면 위험할 수 있으니 손 접촉을 삼가해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광명시보건소 안명선 감염병관리과장은 "그동안 심적 부담감이 심했다. 백신이 들어오는 것을 보고 희망이 보였다. 조금이나마 안심을 할 수 있었다. 하루빨리 시민 모두가 안전한 생활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안도감을 전했다.

한편 광명시 첫 예방백신 접종 대상자수는 접종에 동의한 총 874명으로 관내 요양병원 5개소 566명, 요양시설 12개소 308명이다. 이들은 26일부터 3월 10일까지 접종하며 이번 1차 접종 대상자는 8주후 2차 접종을 받게 된다.

이어서 1분기 내에 고위험의료기관 보건의료인,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을 접종한다. 2분기에는 노인재가복지시설 이용자 및 종사자, 65세 이상, 의료기관 및 약국 종사자, 장애인 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를 접종한다. 3분기에는 성인 만성질환자 및 성인 18세~64세, 군인, 경찰, 소방 및 사회기반시설 종사자, 소아청소년 교육·보육시설 종사자 등을 접종한다. 4분기에는 2차 미접종자, 미접종 또는 재접종자를 접종한다.

광명시는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해 지난 1월 29일 예방접종 지역 협의체를 구성하고 1차 회의를 개최해 관련 단체 기관 등에 협조를 요청했으며, 특히 이번 첫 접종의 안전을 위해 광명성애병원, 광명소방서, 광명경찰서에 응급환자 발생 시 응급처치 및 신속한 이송, 접종 장소의 질서 유지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지난 25일 오후 광명시보건소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40바이얼 입고됐으며 2월 27일까지 관내 요양병원 5개소에 총 90바이얼이 배송된다. 1바이얼의 접종량은 10회분이고, 2월 입고분은 총 130바이얼이다.

또한 광명시는 코로나-19 예방백신 접종이 시작됨에 따라 조속히 예방접종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다. 예방접종센터는 의사 8명, 간호사 16명, 행정요원 20명의 구성으로 시민체육관 실내경기장에 설치되며 1일 1,200명 접종이 가능하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