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교육]광명시,‘교육재난지원금 지원에 관한 조례’제정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제261회 광명시의회 임시회에 상정한 ‘교육재난지원금 지원에 관한 조례’가 31일 원안가결로 통과돼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관내 초중고 학생들에게 ‘교육재난지원금’을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고 1일 밝혔다.

지자체 최초로 교육재난지원금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한 광명시는 조례안에 지원대상을 초중등교육법 제64조에 의거 정상적인 등교수업이 불가능해 원격수업 등을 실시한 학교의 학생은 물론 학교 밖 청소년도 지원대상에 포함해 차별없이 균등하게 교육받을 보편적 학습권을 보장했다.

시는 조례가 통과됨에 따라 지급기준과 지급인원 등을 면밀히 검토해 2회 추경에 편성하고, 의회 승인을 거쳐 6월말부터 1인당 10만원씩 지역화폐로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지급대상을 살펴보면 광명시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 청소년 2013년생부터 2002년생까지로 약 35,597명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지난해 예기치 못한 코로나19 상황으로 모든 시민이 어려움을 겪었으며, 배움의 절정기에 있는 청소년들 역시 정상적인 교육 혜택을 누리지 못하는 재난을 겪었고, 이는 단지 청소년의 피해뿐만 아니라 가정의 경제적 부담으로 이어져 학부모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이 되었다” 며 “이번 지원이 가정의 경제적 부담 해소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평생학습권 보장과 시민의 보편적 교육복지는 평생학습도시 조성을 위한 민선7기의 중요한 정책목표”라고 말하며 “시민모두가 경제적 부담 없이 학습하고 성장할 수 있는 기반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