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스포츠
[웰빙]광명동굴, 유료 관광객 600만 명 넘어
사진제공=광명도시공사

광명도시공사(사장 김종석)가 2015년 4월 4일 유료화한 이후 이달 25일까지 광명동굴(가학폐광산)을 찾은 관광객이 총 600만 69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광명동굴(가학폐광산)은 일제강점기인 1921년부터 해방 후인 1972년까지 금·은·동·아연 등을 채굴하던 광산이었고 폐광 후 새우젓을 보관하던 장소로 방치됐다가 광명시가 2011년 동굴 및 주변 토지를 매입 후 명칭을 ‘가학광산’에서 ‘광명동굴’로 정한 뒤 본격적으로 개발해 현재의 동굴테마파크로 변모시켰다.

유료화 첫해 2015년에는 9개월 남짓한 기간 동안 92만6천여 명이 발길을 했으며 ▲2016년 142만6천여 명 ▲2017년 123만6천여 명 ▲2018년 116만여 명 ▲2019년 98만 3천여 명으로 매년 약 100만 명이 찾는 관광지로 자리매김했다. 2020년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휴장으로 약 18만 8천여 명이 찾는데 그쳤다.

광명동굴(가학폐광산)은 600만 번째 입장 고객 이현우(서울시 관악구)씨 등 4인에게 광명동굴 연간이용권 및 기념품을 증정하는 행사를 열었다.

김종석 사장은 “광명동굴 유료 관광객 600만 명 입장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행복과 힐링의 관광지가 되어드리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사는 유료 관광객 600만 명 입장을 기념하기 위해 다음 달 12일 광명동굴(가학폐광산) 빛의광장에서 광명시장 및 관계자들을 초청하여 평화기금 선포식과 함께 기념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