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스포츠
[사회]광명시, 노점상 없는 거리 조성 주목
사진=광명시청 제공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거리 비우기 일환으로 '노점상 없는 거리 조성'을 추진해 주목받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해부터 ‘노점상 없는 걷기 편한 거리 조성 사업’을 통해 인도 위 노점상을 정비하고 있는 것.

이와관련 올해 4월 전국 최초로 ‘가로판매대 정비 지원금 지급 조례’를 제정해 노점상의 영업 중단 시 생계 유지를 위한 지원금 지급 근거를 마련했다.

6월초 현재 광명시 관내 허가된 노점상은 64개소(광명동 20, 철산동 18, 하안동 26)로 운영을 중단하는 27개소(광명사거리역 주변 11, 철산역 주변 7, 하안철골주차장 주변 9)에 지원금을 지급했으며 6월 29일, 30일 이틀 간 운영중단한 광명동(11개소), 철산동(7개소) 가로판매대 18개소를 철거했다.

이에 따라 광명사거리역 주변, 철산역 주변, 하안철골주차장에 있던 노점상은 모두 사라지게 됐으며, 광명시장 입구에서 농협 앞까지 거리에 9개소, 철산상업지구 로데오거리에 11개소, 하안4단지에 17개소 등 총37개소는 오는 8월 재설치해 쾌적하게 정비하고, 특히 하안4단지 노점상거리를 테마형거리로 조성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노력할 계획이다.

특히 시는  ‘노점상과 상생의 길 찾기’에 주안점을 두고 노점상과의 수차례 대화와 권역별 설명회를 통해 합의점을 이끌어내 ‘시민의 보행권’과 ‘노점상의 생존권’을 동시에 해결하는데 노력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이번 일제정비로 쾌적한 거리를 시민에게 돌려 줄 수 있어 기쁘고 특히 노점상과의 소통으로 원만히 해결되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거리비우기 사업을 통해 쾌적한 도시환경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