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수원시
[사회]수원시, 사회복지종사자 인권침해대응 체계 구축
사진=수원시청 제공

수원시(시장 염태영)가 ‘민관 거버넌스형 사회복지종사자 인권침해 대응 체계’를 구축한다. 시는 ‘인권보장을 통한 사회복지서비스의 질 향상’을 비전으로 하는 ‘사회복지종사자 인권침해대응 종합계획’을 수립해 7월부터 순차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인권침해대응 종합계획의 목표는 ‘기관 차원의 클라이언트 폭력 대응체계 구축’‧‘사회복지시설 직장 내 인권침해 사례 감축’이다. ‘인권친화형 시스템 구축’, ‘인권침해 사전 예방’, ‘인권침해 종사자 지원’ 등 세 분야로 나눠 분야별로 추진과제를 설정했다.

‘인권친화형 시스템 구축’ 추진 과제는 ▲시설 별 성희롱‧직장 내 괴롭힘 예방지침‧징계 규정 수립 ▲(재)위탁계약서에 인권보장 의무 명시 ▲(재)위탁계약서 인권영향평가 시행 ▲사회복지종사자 인권상담창구 지속 운영 등이다.

‘인권침해 사전예방’을 위해 시설별로 자체 인권침해 예방 교육을 하고, 민‧관 합동으로 사례를 중심으로 한 인권침해 대응 교육을 시행할 예정이다. 또 ‘인권보장 민관거버넌스 협의회’를 운영하고, 사회복지종사자의 인권상담창구를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아울러 일반 심리지원(자가진단, 심리상담), 피해자 심리‧신체 치료 지원으로 인권침해를 당한 종사자를 지원한다.

이귀만 수원시 복지여성국장은 “종사자들이 안전하게, 마음 편히 근무할 수 있도록 사회복지종사자의 안전을 지키고, 인권을 보장하는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시가 지난 2~3월 지역 내 4개 복지관의 종사자‧퇴직자 150명을 대상으로 한 ‘2021 사회복지시설(복지관) 대상 인권침해 실태조사(제1차)’에 따르면 응답자 중 58.7%가 언어적·신체적으로 ‘클라이언트 폭력’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35.3%는 ‘직장 내 괴롭힘 피해를 경험했다’고 응답했고, 주요 가해자는 ‘기관장’(81.8%)이었다. 기관 내 고충 상담, 사건처리 지원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