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과천시
[사회]과천시, 거리두기 연장에 따른 소상공인 선제 지원
사진=과천시청 제공

과천시(시장 김종천)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연장에 따른 소상공인에 대한 선제지원에 나서기로 결정하고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지역 소상공인의 고통을 현장에서 직접 체감하였기에 어려운 시기 함께 고통을 나누고 희망을 드릴 수 있도록, 코로나19’로 생계에 위협을 느끼시는 관내 소상공인의 위기 극복을 위한 긴급운영자금 지원을 신속히 결정하게 되었다” 고 말했다.

이에, 과천시는 금번 지원에서 수도권거리두기 4단계 격상과 연장이 확정되면서 피해가 극심한 집합금지, 영업제한 업종을 대상으로하여 일반음식점, 단란주점, 이·미용업 등 관내 1,000개 업체가 지원대상이 된다고 밝혔다.

지원액은 사업체 1개소당 100만원으로 전액 현금으로 지원하여 소상공인의 어려움에 조금이나마 현실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추진 할 예정이다. 신청자격은 2021. 6. 30일 이전 개업한 해당업종 소상공인(연평균매출액 및 상시근로자수가 소상공인에 해당)으로 신청일 현재 사업을 운영하고 있어야 하며 집합금지와 영업제한조치를 위반하지 않은 업체여야 한다.

관내 6개동 주민센터에 전용창구가 마련되며 사전 홍보를 통하여 오는 8월 초 부터 접수를 받아 긴급 지원될 계획으로 자세한 요건은 전담창구에 확인하여 빠르고 정확하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사전 문의가 요구된다.

시 관계자는 김종천 과천시장은 지난 7월 14일부터 15일까지 양일간 별양동, 중앙동 일대 전통시장 및 상점가를 현장 방문하여 소상공인의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였고, 이러한 현장행정의 결과는 시민을 위한 선제적 행정처리로 반영되었다고 설명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