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복지
[환경]광명시, 22일 탄소중립 토크콘서트 통해 에너지 소중함 시간 가져
사진=광명시청 제공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22일 ‘제18회 에너지의 날’ 기념 행사 및 박승원 광명시장, 개그맨 노정렬,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정하은 청년이 참여해 2050탄소중립을 위한 국가 전략과 지자체 역할, 청년세대가 준비하는 탄소중립이란, 기후시민이 되기 위한 실천 약속 등을 주제로 '탄소중립 토크 콘서트를 진행했다. 광명시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 이날 행사는 저녁 9시 소등행사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에너지의 날 행사 주간에는 32개 시민사회단체와 학교가 연합해 청소년 캠페인과 권역별 행사를 진행했다. 17일에는 넷제로카페 환경영화제+채식브런지 활동(까치카페), 재활용설명과 에코물품 전시(철산상업지구), 18일에는 기후위기·에너지절약 캠페인(철산역 주변), 발전기 체험(목감천 너부대교), 19일에는 재생에너지 체험(하안사거리), 20일에는 탄소중립과 에너지전환 홍보(한내근린공원), 분리수거 코딩과 에너지 캐릭터 만들기(시민체육관)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기후위기 대응, 에너지 전환 지방정부협의회 단체장들의 축하 영상메시지와 광명시 국회의원, 광명시 자매결연을 맺은 일본의 야마토시, 중국의 요성시장도 영상으로 축하 메시지를 전하는 등 지방자치단체는 물론 외국 자매결연 도시와도 함께했다.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는 “기후위기 대응에 중요한 것은 리더십과 시민의 참여인데 광명시는 두 가지를 모두 갖추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기후위기 대응에 진정성을 가지고 가려면 조직, 예산, 인력이 갖춰져야 하는데, 기후에너지과, 기후에너지센터까지 만들어 시민과 함께 기후위기 대응에 앞장서고 있는 광명시는 진정성이 있다“고 말했다.

정하은 청년대표는 “청년들도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다. 가장 안타까운 것은 탄소배출에 대한 가장 책임이 적은 사람들이 기후위기의 가장 큰 피해를 받고 있다는 것이다. 기후위기 해결에 있어 속도보다 중요한 것은 공정하고 민주적으로 진행되어야 한다는 것이다”고 말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지방정부가 선도적으로 기후위기 대응을 준비하는 곳이 늘고 있다. 힘 있는 실천행동을 위해서는 조직과 예산, 제도가 뒷받침되어야 하는데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며 “광명시는 기후에너지과를 신설하고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위해 중간지원조직인 기후에너지센터를 만들어서 기후위기 대응에 앞장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 시장은 “기후위기 대응은 더 이상 피하거나 미룰 수 없는 일로 광명시의 기후정책에 관심을 갖고 적극 동참해 주시기를 시민여러분께 당부드린다”며 “미래로 가기 위해서는 청소년들을 위해 우리가 할 것이 무엇인지 고민해 주시고, 먼저 행동해주시고 광명시 정책에 동참해 주시고 어깨동무 해주시기 바란다”며 토크콘서트를 마무리했다.

한편 이날 광명시와 시민들이 함께 만들고 실천하는 ‘기후위기 대응 광명시민헌장’을 제정, 박승원 광명시장, 정애숙 시민단체협의회 대표, 박주한 청년대표, 노하은 청소년 대표의 공동 발표로 더 의미있는 행사가 됐다.

정애숙 시민단체협의회 대표는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알고 소비적인 에너지 삶에서 에너지 전환을 통한 탈탄소 사회를 만들어 가기 위한 범시민적 참여 및 실행을 결집하기 위해 헌장을 제정했다”고 취지를 전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