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복지
[환경]광명시, 빗물받이에 관리번호 부착
사진=광명시청 제공

하안4동에 거주하는 시민이 지난 6월 초에 열린 ‘시민과의 대화’에서 제안한 의견을 적극 수용한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집중호우 시 배수불량 빗물받이에 대한 대응복구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빗물받이 관리번호 시스템’을 구축했다.

빗물받이는 도로상에 흘러내린 빗물을 받아 하수관으로 흘려보내 호우로 인한 침수를 막아주고 안전한 교통통행을 도와주는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재해시설물이다.

빗물받이 관리시스템은 집중호우 시 시민들이 신고를 쉽게 할 수 있도록 빗물받이 옆 도로경계석 상단이나 측면에 번호판을 부착하고 위치도와 연계하여 관리하는 방식이다. 시는 8월 현재 관내 4,909개의 빗물받이에 관리번호 부착을 완료했다.

그간 관리부서(도로과)는 시민들이 집중호우 시 도로 빗물받이 막힘 신고를 하더라도 특정위치를 신속하게 인지하지 못해 긴급대응에 현실적인 어려움을 겪어왔으나 관리번호 부착으로 위치 파악이 쉬워져 복구가 더 빨라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빗물받이가 막혀있거나 강우 시 배수불량으로 도로가 넘치는 경우 빗물받이에 부착된 일련번호로 신고할 경우, 관계공무원이 위치를 바로 확인하고 현장 기동반에게 통보하여 신속하게 복구할 계획이다.

광명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민과의 소통으로 생활불편 사항을 개선하고 더 나은 행정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