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취재수첩
홍보사 직원, 내가 퇴사 당하면 책임 질거야홍보사 무섭다 무서워...

홍보대행사가 무섭다. 자신이 근무하는 곳에서 퇴사를 당하게 되면 책임을 질 것이냐는 항의 전화를 받았다.

책임을 지라고 하니 할 말이 없다. 홍보의 기본을 갖췄다고 봐야 하는지 다시 생각하게 한다. 만약 홍보 진행을 잘했으면 문제가 없지만 못해서 사고가 났다면 그런 전화가 왔을까.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을 것이다.

전화를 한 이 직원은 진행 미숙으로 인한 사태에 대해 기사를 쓰는 기자에게 자신이 퇴사 당하면 책임을 지라는 것이다. 또한 왜 연락을 자신에게 직접 하지 않았느냐며 오히려 따지고 들었다. 자신에게 전화를 하지 않고 대표를 통해 취재를 해서 입장을 난처하게 했다는 것이 이 홍보대행사 직원의 주장이다.

대표에게 꾸지람을 듣고 기분이 나빠서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의 입장을 생각했느냐며 자신이 퇴사를 당하면 책임을 질 수 있느냐는 행동을 한 이 직원의 전화에 울화가 치밀었다. 꾸지람 듣기 싫으면 행사 진행에 따른 일처리를 잘했어야 할 것이 아닌가. 일처리를 잘못한 자신의 치부를 기자에게 돌리려는 행동이 괘씸하기 짝이 없다.

이 직원은 더욱이 행사 진행에 대해 홍보를 맡긴 회사로 부터 이러이러한 사안에 대해 들었다면서 확인을 했기 때문에 취재가 이뤄지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취재에 대해 알고 있었으면서 왜 먼저 연락을 하지 않았을까. 기자의 연락처를 알아내는 것은 쉬웠는데 말이다. 알지 못했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 이미 홍보를 맡긴 회사에서 이름과 소속을 알았을텐데 말이다. 그리고도 전화를 하지 않고 기다렸다는 것이 홍보를 맡은 담당자라고 할 수 있을까. 그렇다면 취재가 진행되고 있는 것을 듣고도 연락을 취하지 않은 자신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는가.

앞으로 기자들은 이 직원과 상대할 때는 꼭 전화를 해야 할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이 직원으로부터 "당신이 내가 퇴사를 당하면 책임을 질 것"이냐는 말을 들어야 하니까.

기자는 하나의 사건에 대해 담당 직원과 직접 통화를 꼭 해야하는 것은 아니다. 홍보담당자들은 꼭 알아둬야 할 것이다. 한 사고에 대해 자신과 통화를 직접해야 한다는 것은 착각이라는 것을.

행사와 관련한 사고에 대한 보고는 회사 대표에게 전달을 하게 돼 있기 때문이다. 이것에 대해 기자는 대표에게 보고를 받았는지 확인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특히 자칫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을 대표가 모르고 있었다면 회사는 이미 대응의 시기를 놓치게 되는 것이다.

이정민 기자  com423@empal.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