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서서울(주), 광명~서울 고속도로 지하화 협약 체결
사진= 광명시청 제공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13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원광명마을에서 부천시계까지 1.5km에 이르는 광명~서울 고속도로를 지하화하기로 서서울고속도로(주)(이하 ‘서서울(주)’)와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서에는 광명~서울 고속도로 지하화 사업의 시행 주체, 사업비 분담규모 및 방법 등에 필요한 사항을 담았으며, 지하화 건설비용은 총 815억 원으로 이중 330억 원을 광명시가 정액 분담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승원 광명시장을 비롯하여 노성훈 서서울(주) 대표이사, 지하화 합의를 지원해준 임오경(광명갑)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광명~서울 고속도로는 광명시 가학동에서 서울시 강서구 방화동을 잇는 총 길이 20.2km의 민자고속도로로, 수도권 서남부지역 교통난 해소 및 남북 경협 활성화 지원노선 구축 등을 위해 2024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광명시는 광명․시흥 신도시의 친환경적인 개발과 소음공해를 방지하고자 2015년부터 범시민대책위원회와 합심하여 국토교통부와 6년여 간 협상을 이어온 끝에 지하화에 합의하고, 이날 서서울(주)와 최종 협약을 체결하게 되었다.

광명~서울 고속도로 지하화 비용은 수익자 부담 원칙에 따라 LH공사가 330억 원 전액을 지원하기로 지난 6월 광명시와 합의하였으며, 2022년에 광명․시흥 신도시가 지정되면 광명시와 LH공사는 추가적으로 이에 관한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하화 협약은 광명시민이 좌절하지 않고 지방자치시대에 걸맞게 중앙정부와 대등한 입장에서 공공갈등 문제 해결로 얻은 것이다”며 “정책적 명분과 경제적 실리를 모두 챙긴 성공적인 공공갈등 극복 사례”라고 말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