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광명시의회 더민주 9적, 징계 처벌 받아야

광명시의회(의장 박성민) 더불어민주당(원내대표 김윤호, 이하 더민주) 소속 9명의 의원이 지난 10월 20일 의원총회를 열어 무소속 박성민 시의장에 대한 불신임을 당론으로 정하고 21일 이것이 상정돼 통과됐지만 17일 오후 법원의 집행정지 가처분 인용 판결로 의장직에 복귀했다.

다수의석을 차지하고도 집안 싸움을 벌인 더민주 시의원들은 오만과 방자함으로 의총에서 의장 불신임안을 통과시켰지만 무소속 의장은 복귀에 성공했다. 언제 또다시 어떤 방법으로 의장직에서 물러나게 할 지는 모르지만 쉽지 않아 보인다.

이번 의장직 복귀에 따라 의총에서 나온 책임론이 솔솔 흘러나오고 있다. 이른만 더민주 9적이 모여 회의를 하면서 의장 불신임안을 장담했지만 복귀했을 경우 책임을 져야 하는 상황이 나올 수 밖에 없다.

주도적으로 의장 불신임안을 주장한 시의원이 있겠지만 9적 모두 징계 처벌을 받아야 한다. 더민주 경기도당은 9적을 모두 소환해 이번 의장 불신임안에 대해 전면적인 조사를 실시해 책임추궁은 물론 시민을 우롱한 것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내려야 한다.

의회민주주의가 사라진 광명시의회 더민주 시의원들은 질적으로 수준 이하의 평가를 받고 있는 실정이다. 패거리 정치를 통해 자신들의 이익을 챙기려 한다는 비아냥은 이미 오래전 시작됐다. 이번 의장 불신임안을 보고 "할 짓이 없어서 별 짓을 다한다"는 말이 쏟아져 나왔다.

특히 광명갑을 임오경, 양기대 국회의원은 이들을 통제 하지 못하는 허수아비 지역위원장이라는 오명까지 남겼다. 이들 두 국회의원은 더민주 9적의 행위를 보고도 그들의 눈치를 보는 신세로 전락한 것이 아니냐는 비난도 있었다.

다수의 횡포를 부린 더민주 9적은 광명시의회 풀뿌리 민주주의를 망각했다. 시민이 뽑아준 것을 자신들 멋대로 횡포를 부리라고 알고 막돼먹은 행위를 자행한 것이다. 이들은 더이상 정치를 해서는 안된다. 시민의 마음을 이용해 권력을 누리려 한 댓가는 정치를 못하게 하는 것이 약이다. 더이상 썩어빠진 시궁창 정치는 필요가 없다.

중요한 것은 더민주 9적이 패거리 정치를 마치 당연한 것으로 여기고 끼리끼리 어울려 행동하고, 뒤에서 보이지 않는다고 타인을 이용해 헐뜯고, 마녀사냥을 하는 행위로 광명시의 이미지를 얼마나 추풍낙엽처럼 떨어뜨렸느냐다. 시민들을 돌아서게 한 책임을 져야 할 때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