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진단광명
[스포츠]광명시 체육진흥과, 체육정책 및 비전 제시해야
광명시 체육진흥과는 체육발전을 위해 명확한 정책 및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 낙후된 현실을 직시하고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허수아비가 되어서는 안된다.

본지가 올해 '진단 광명!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주제로 광명시 분야별 기획기사를 게재한다. 약 17년을 광명시를 대상으로 취재하면서 차곡차곡 쌓아둔 자료를 기초해 시리즈로 게재할 예정이다. 스포츠와 문화, 자연환경에 집중될 전망이지만 정치와 교육, 사회분야 등도 다룰 계획이다. 광명시의 변화를 바라며 시작한다.<편집자 주>

광명시(시장 박승원)의 낙후된 체육 현실의 원인은 어디에 있을까. 멀리서 찾을 필요는 없을 것 같다. 총감독을 맡고 있는 체육진흥과에 있다고 볼 수 있다. 이곳에 있는 관계자들의 수동적인 태도가 현재 보여지고 있는 낙후된 결과를 낳은 것이다. 창피한 일이지만 왜 대회를 개최하는지도 모를 정도로 한심하게 관리를 하는 수준이다. 누구의 눈치를 보는지 알 수는 없지만 체육진흥과 관계자들은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허수아비에 불과할 정도다.

그동안 폐쇄적이면서 수동적인 태도는 광명시의 체육정책과 비전이 무엇인지도 파악할 수 없었으며, 어떤 목표를 같고 어떤 결과를 만들어 냈는지 알 수가 없다. 이러한 결과는 광명시가 갖고 있는 직장운동경기부 검도팀과 배드민턴팀의 선수현황조차 모르는 사태를 양산했다. 나아가 광명시체육회와 광명시장애인체육회 관계자들까지도 폐쇄적으로 움직이게 하는 답습을 하게 했다.

체육진흥과는 광명시 전체를 아우르는 정책과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 이를 기초로 산하기관이 종목별로 각종 대회를 개최하고 활성화 시키려는 노력을 하도록 만들어야 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런 과정이 전무하게 이뤄지고 있는 실정이다. 각종 대회가 치러지는 경기를 참관해 보면 자신들만의 리그를 펼치는 수준이었으며 관계자들 외에는 시민의 참여가 없었다.

종목별 대회에 대해 체육진흥과는 예산을 집행하면서 대회 성과에 대해서는 분석표를 만들지 않은 것으로 보여진다. 왜냐하면 대회가 치러지는 경기장에 시민이 없었기 때문이다. 단지 대회를 했다는 결과에만 치중하고 시민의 자발적인 대회 관람율은 등한시 했다.

가장 심각한 문제는 홍보에 대해 취약하다는 것이다. 대회를 치르는 것에 대해 시민에게 알리지 않고 자신들만의 리그로 전락시키도록 만들었다는 점이다. 끼리끼리 어울려서 치르는 대회는 할 필요가 없다. 광명시체육회에 등록된 종목 37개 중 어떤 종목은 명목만 유지하는 곳도 있다. 종목을 등록시키고 활동하지 않고 유명무실 상태라는 것이다.

체육진흥과는 광명시의 체육발전을 위해 추진력과 기획력은 물론 이벤트를 총망라해 종목별 대회를 활성화 시키는데 강력한 의지를 보여야 한다. 좋은게 좋다는 자세로는 활성화를 기대하기 어렵다. 형식적으로 운영되는 종목에 대해서는 과감하게 폐쇄시키는 극단의 조치를 내려 명목을 유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

체육진흥과 관계자들은 광명시 체육발전과 활성화를 위해 과감한 결단을 내려야 할 때다. 낙후된 현실을 직시하고 문제점을 파악해 하나하나 개선해야 한다. 광명시체육회 누리집(홈페이지)을 제대로 들여다보면 답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충격적인 실태를 맞이해 할 말을 잃을 수 있겠다. 창피함에 고개를 들지 못 할 것이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