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엉망진창 공천, 광명시 정치 몰락 시키고 있어

광명시 정치가 아수라장이다. 좀더 심하게 표현한다면 개판이라는 말이 어울릴 듯 하다. 오는 6월1일 치러지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광명시는 흑백논리에 빠져 선거운동을 펼치고 있어 심각한 우려를 낳고 있다.

광명갑을 지역의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을 지역구에서 반발이 일어나면서 심상찮은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반면 국민의힘은 폭망을 자처하며 운동자체가 적극적으로 펼쳐지지 못하는 실정이다. 더불어민주당보다 더 아수라장이 된 국민의힘을 보는 지지자들은 한숨만 내쉬며 손을 놓고 있는 것.

이같은 상황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과 도의원이 탈당을 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양기대 국회의원이 경기도공천관리위원회에 들어가 휘두른 공천이 겉잡을 수 없는 반목 현상을 만들며 국회의원 자리마저 위협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역에서 정치인을 배출하고 양성해야 할 지역위원장이 이들을 무시하고 오히려 외부에서 후보를 영입해 공천을 준 상황이 당원들과 시민에게 알려지자 광명시민을 우롱한 것도 모자라 바보 취급을 했다면서 불만을 터트리고 있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정치적 보복을 노골적으로 자행하고 있는 것이라며 양기대 국회의원에 대해 심한 감정적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이들은 양기대 의원이 공천을 준 후보자들을 모두 탈락시켜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내고 있어 쉽게 지나칠 문제가 아님을 보여주고 있다. 남양주시에서 비례대표 경기도의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현직 도의원을 광명시와는 연고도 없는 상태에서 공천을 준 것이 화근이 되고 있는 것.

또한 박승원 시장을 경선도 치르지 못하게 하는 컷오프를 시켜 망신살을 뻗친것도 모자라 제창록 시의원과 유근식 도의원을 경선에서 완전히 배제시키는 공천 칼날을 자행해 당원들로부터 반발을 사고 있다.

이러한 분위기에서 양기대 국회의원의 입지는 설 자리가 없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광명시를 정치적으로 폭망시키는데 일조를 했다는 오명을 남기고 있다는 것이 원인이라고 한다. 최근 한 행사장에서 싸늘한 분위기를 느껴야 했을 것이라고 냉랭한 소문이 퍼지고 있다.

종합적으로 현재 광명시에서 시민과 당원들로부터 손가락질을 받는 정치인은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국회의원과 그가 공천한 후보들과 국민의힘 광명시장 후보 김기남, 김용태 국민의힘 광명을 당협위원장이다. 이들은 광명시 정치를 몰락시키고 있는 주연이라는 딱지를 떼기가 어려울 것으로 보여지는 가운데 광명을 떠나면 좋겠다는 말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