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정세균 전 국무총리, 박승원 광명시장 후보 격려 방문경선과정 컷오프, 기가막혀 민주당 무너지는 느낌 받아...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박승원 광명시장 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후보와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촛불이 의미하는 것을 잊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현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더불어민주당 박승원 광명시장 후보 선거사무소를 24일 오전 깜짝 방문 해 후보와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정세균 전 총리는 “박승원 후보는 전 국무총리가 인정하는 시장이다. 국무총리로 재임하는 동안 코로나19 대응시 소통하는 과정에서 박승원 후보는 책임의식과 능력, 소신을 가지고 열심히 일했던 특A급 시장이었다고 광명시민들에게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박 후보는 정말 괜찮은 사람일 뿐만 아니라 능력, 열정, 소신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는 일류 시장”이라며 “그것은 행정 공무원의 수장이었던 전 국무총리가 보증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승원 후보는 “바쁘신 와중에도 광명시를 지지 방문해 주신 정세균 전 총리님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정 전 총리님의 격려에 힘을 얻어 반드시 승리해 오직 광명의 미래를 위해 일하는 시장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날 정 총리의 방문은 박승원 광명시장 후보와 함께 정치학교를 다니며 쌓았던 인연이 한 몫을 했다. 정치학교 동기로써 박승원 광명시장 후보는 '정말 시민을 위해 꼭 필요한 사람'이기에 찾았다는 것.

특히 정세균 전 총리는 "박승원 후보가 공천과정에서 컷오프 됐다는 소식을 듣고 민주당이 무너지는 느낌을 받았다. 기가 막혔다. 옳지 않은 일을 당했다"고 당시 심정을 전하며 "다행히 재심에서 경선이 결정되고 후보로 최종 선정됐을때 민주당을 사랑하는 시민 정신이 살아 있음을 알았다"고 소신을 밝혔다.

또한 정 총리는 "촛불이 의미하는 것을 잊어서는 안된다. 박승원 광명시장 후보가 재선에 성공해 시민과 함께 광명시를 발전시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 김기남 광명시장 후보 선거사무소 관계자들은 지역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하지 않고 선거운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