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복지
[환경]광명시, 2022년 시군 규제합리화 우수사례 경진대회 최우수상 수상개발제한구역 최초 수소·전기차 복합충전소 구축 사례 인정 받아
사진=광명시청 제공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지난 23일 경기도 경제과학진흥원 바이오대회의실에서 개최된 경기도 주관 ‘2022년 시군 규제합리화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고 포상금 2천만 원을 받았다고 밝혔다.

광명시는 ‘개발제한구역 최초 수소·전기차 복합충전소 구축’으로 규제혁신 우수기관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 5월 4일 3년여 준비 기간 끝에 설립된 개발제한구역 내 최초 수소복합충전소를 준공한 것. 이는 지역 기업과의 협업과 능동적인 법령 해석 등 적극 행정을 통해 기업 애로와 시민 불편을 해소하여 보편적 에너지복지를 구현한 사례로, 이번 경진대회를 통해 그 성과를 인정 받았다.

이날 광명시 기후에너지과장이 발표자로 나서 수소·전기차 복합충전소의 발굴부터 해결까지의 생생한 과정을 전달해 심사위원과 청중들로부터 깊은 공감을 이끌어 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규제 혁신과 적극행정 공직문화의 정착이 매우 중요하다”며, “현장을 찾아가 시민 생활과 기업 활동에 걸림돌이 되는 각종 규제를 발굴하고 개선해서 시민과 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 수소ㆍ전기차 복합충전소는 기아 AutoLand 광명 앞 부지에 하이넷 광명소하 수소충전소와 현대자동차그룹 초고속 전기차충전소 E-PIT을 갖춘 광명시 1호 수소복합충전소다. 수소충전소는 주 6일(일요일 휴무)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되며, E-Pit(이-핏)은 연중무휴 24시간 무인으로 운영하고 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