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박승원 시장, 민선8기 두바퀴 현장 행보로 출발
사진=광명시청 제공

1일 취임식을 갖고 미래를 향한 시민과의 여정을 출발한 박승원 광명시장이 4일 광명시 구석구석을 시민과 함께 둘러보며 소통하고 시정을 공유하는 만남행정으로 민선8기 출발을 알렸다.

박 시장은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광명1동부터 학온동까지 전체 동을 직접 걸으면서 현재 진행되고 있는 사업들과 공약과 관련한 현장을 점검하며, 주민과 정책 방향을 공유하고 시민들의 목소리를 들을 예정이다. 취임사에서 코로나19가 남긴 상처와 피해 극복을 최우선으로 성장과 균형발전, 공동체라는 민선 8기 과제들을 시민들과 함께 모아 추진하겠다고 선언한 이후 현장에서 답을 찾기 위한 첫 행보다. 

첫날인 4일에는 경륜장 인근 목감천·옥길천 합류지에서 출발해 목감천·안양천 합류지까지 이동한 후 안양천을 따라 일직동까지 총 12.6km 구간을 주민과 함께 소통하며 걸었다.

박 시장은 목감천과 안양천 전 구역을 살피며 민선8기 중점사업인 ▲안양천·목감천 명소화 사업 ▲안양천 국가정원 추진 ▲경기정원문화 박람회 등에 대하여 동행하는 시민들에게 직접 설명하며 사업 진행 현황을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최근 많은 비로 범람했던 안양천·목감천의 안전 관리에 대해서도 관련 부서 및 주민단체로부터 직접 현장에서 현황을 듣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현장 행보에서는 각 구역별 관할 동 주민들과 함께하며 지역별 현안을 듣고 시정을 설명하는 한편, 지역에서 추진 중인 생활 SOC 사업 현장도 함께 둘러봤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민선 8기의 첫 출발은 코로나19 극복으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 오늘 현장 소통은 그 출발점이다”며, “남은 일정 시민들 한 분 한 분의 목소리를 들으며 답을 찾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승원 광명시장은 5일과 6일에는 광명시 18개 동 전 지역을 주민과 걸으며 본격적인 소통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