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파주시
[사회]파주시, 보행자 자동인식 시스템 설치
사진=파주시청 제공

파주시(시장 김경일)가 신호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안전한 보행환경을 만들기 위해 파주시 관내에 보행자 자동인식 신호기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교통의 원활한 흐름을 위해 지난 2020년부터 국도1호선을 비롯한 61개소의 교차로에 좌회전 차량 검지기와 보행자 작동 신호기를 설치해 감응 신호 교차로로 운영하고 있다.

앞서 파주시는 감응신호 설치 후 국도37호선(23.1km) 사업구간 전체 의 평균 통행속도가 5.5%~9.8%가 향상되었고 국도1호선 구간(23km) 5.7%~8.6%, 지방도360호선(10.5km) 구간 13.3%~18.3%의 통행속도 향상 효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교통약자가 횡단보도 작동 버튼을 사용하기 어렵다는 지적에 대해 파주시는, 국도1호선 감응신호 교차로 중 16개의 교차로에 보행자 자동인식 시스템을 9월 말까지 설치하겠다고 전했다.

보행자 자동인식 시스템은 횡단보행자가 횡단보도 앞 보행자 인식영역에 대기를 하면 보행자 작동 신호기의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자동으로 보행자의 유무를 감지해 보행신호를 부여하고 보행신호의 상태를 전광판과 음성으로 제공해 안전하고 편리한 보행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시스템이다.

김영수 남북철도과장은 “시민중심 더 큰 파주 비전에 걸맞는 파주가 될 수 있도록 시민의 입장에서 교통 불편을 해소해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 환경을 제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