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시흥시
[사회]시흥시, 광복절연휴 전 폭우피해 복구 완료 ‘총력’
이소춘 부시장(사진=시흥시청 제공)

시흥시(시장 임병택)가 광복절 연휴 전까지 폭우 피해 복구를 완료하기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이소춘 시흥시부시장이 11일 오후 열린 경기도 호우피해관련 긴급대책회의에서 피해를 입은 시민의 일상이 회복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빠른 피해 복구를 주문했한 것.

지난 8일부터 시작된 집중호우로 인한 시흥시에 보고된 피해 건수는 총 531건으로, 이중 주택침수가 가장 많은 186건으로 나타났다. 시는 8일부터 11일까지 총 693명의 비상인력을 동원해 피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폭우가 집중돼 피해가 큰 신천동과 대야동 지역에는 민관협력체계가 빛을 발했다. 신천동과 대야동 통장협의회와 및 주민자치회 등 유관단체 120여명이 현장에 출동해 시 공무원과 함께 직접 피해복구에 나서기도 했다.

복구작업과 동시에 현재 시는 침수피해가구를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먼저, ABC행복학습타운에는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을 긴급 마련했다. 현재 1가구가 해당 공간에서 생활하고 있다. 침수피해가구에는 기초 생활용품으로 구성된 재난물품을 동행정복지센터를 통해 배부한다.

피해주택과 농지 등에는 현장조사를 통해 재난지원금 등 지원책을 모색해 피해가구의 신속하고 빠른 일상 복귀를 돕고, 방역과 전기, 가스 안전 점검 등 세심한 사후관리에도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이 부시장은 추가 호우에 대한 철저한 대비도 주문했다. 시는 우선 붕괴 위험이 높은 공사현장과 침수 이력이 있는 도로 예찰을 강화한다. 지속적인 비로 지반이 약화된 저수지 침하 현황을 파악하고 산사태 취약지역에 대한 예찰도 추진한다. 침수에 취약한 반지하 주택의 거주현황을 파악하고,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지원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이 부시장은 “철저한 대비만이 추가 호우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안”이라며 “발생한 피해에 대한 빠른 복구와 추가 호우 예방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