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아쉬움만 남긴 문화백신 축제 '페스티벌 광명'

광명시(시장 박승원) 문화백신 기획축제 ‘페스티벌 광명’이 지난 8일과 9일 이틀간 철산역 앞 8차선 도로를 통제하면서 광명문화재단 ‘코로나19 해방축제’, 광명문화원 ‘제30회 오리문화제’, (사)한국예총광명지회 ‘제31회 구름산예술제’와 함께 열렸지만 아쉬움만 남는 축제가 됐다.

축제 첫날인 8일에는 세대를 아우르는 인기 노래를 함께 부르는 공공노래방을 시작으로 거리로 나온 시민들을 환영하는 ‘환영회’와 줄타기, 스탠드업 코미디, 드로잉 서커스 등 ‘광대전’을 비롯해 거리예술단체의 다양한 공연과 아트마켓, 전시 및 시민동아리들의 음악 공연 등에 많은 시민이 참여하는 성황을 이뤘다.

이날 저녁 8시 개막식에서는 박승원 광명시장의 개막선언에 이어 시민들로 구성된 커뮤니티 댄스 ‘광명하는 춤’, 시립예술단과 민간 예술단체가 함께하는 ‘광명시 합창단 연합공연’, 창작중심 단디의 공중 퍼포먼스 ‘길’과 록 밴드 노브레인의 공연이 관객들의 성원 속에 진행됐다.

둘째 날인 9일에는 비가 오는 가운데에서도 국악, 음악, 무용이 함께하는 콜라보 공연 ‘만남과 우리 하나 되어’, ‘광대전’ 등 거리예술 공연과 음악공연이 펼쳐졌다. 축제를 마무리하는 저녁 공연에는 다행히 비가그쳐 레이지본의 음악공연을 시민이 함께 할 수 있었다.

박승원 시장은 개막 축사에서 “서로를 배려하면서 힘든 코로나19를 극복하고 거리로 나온 시민 여러분들을 환영한다”며, “직접 참여하고 관람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풍성하게 준비되어 있으니 맘껏 즐기시고 충전하여 활기찬 시간이 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페스티벌 광명'은 성공보다는 아쉬움이 남는 축제였다. 비가 온 것이 불운이었다. 관계자들이 어떻게 준비를 했느냐는 시민의 관심에서 알 수 있다. 현장을 찾은 시민의 반응은 공연 프로그램에 대한 정보부족이었다. 특히 종합상황실의 엉망진창 안내였다. 상당수 공무원이 있었지만 시민에게는 적절한 응대를 하지 못했다.

종합상황실의 문제는 봉사자들까지 영향을 미치는 결과를 낳았다. 우왕좌왕 하는 사이에 일부 봉사자들은 화를 내기도 했다. 봉사자들을 본 한 시민은 "축제를 위한 부스가 아닌 것 같다. 봉사단체들로만 채워진 것 같다. 봉사자들이 무슨 역할을 하는지 알 수가 없었다"고 꼬집었다.

가장 심각한 문제로 지적된 것은 공공와이파이를 준비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기본적으로 갖춰야 하는 공공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없어 곳곳에서 불만이 속출했다. 더욱 한심했던 것은 SNS를 활용한 생중계가 진행되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철저하게 준비를 했다는 관계자들의 말은 거짓이었던 것이다.

엉망진창 축제로 전락한 '페스티벌 광명'은 예산낭비라는 비판과 비난을 받는 결과를 초래했다. 먹거리가 없어 축제에 왔던 시민들은 발길을 돌려야 했다. 메인 축제가 그만큼 허술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다.

반면 공공노래방은 기대 이상으로 큰 역할을 해냈다. 나이를 불문하고 마이크를 잡고 노래를 부르고 현장에서 생일축하를 함께 하는 등 떼창이 이뤄져 좋은 모습을 남겼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