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진단
[스포츠]"광명시, 스포츠는 죽었다!"박승원 시장, 광명시체육회와 장애인체육회 사무국 폐쇄 결단 필요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스포츠가 죽은 지자체다. 체육진흥과, 광명시체육회, 광명시장애인체육회 등 스포츠 관계자들의 기본 자세가 틀렸기 때문이다.

이들은 하나같이 일관성을 갖추고 있는 것이 활성화에 대해 관심이 전무하다. 활성화가 안되는 것에 어떤 대책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

광명시 체육을 관리감독하는 체육진흥과가 문제다. 체육에 대한 기본적인 자세가 없는 것으로 보여진다. 종목들이 어떻게 운영되고 있는지 알면서도 먼 산 바라보듯이 하고 있다. 수수방관 자세로 임하고 있는 것이다.

광명시체육회와 광명시장애인체육회 사무국장들은 시장의 측근들이 자리를 꿰차고 있지만 무엇을 하는지 알 수가 없다. 누구를 위해서 일해야 하는지를 모르는 태도다. 각각 홈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만 창피할 정도로 운영하고 있다. 예산을 들여서 만들었다고 하지만 블로그보다도 못하다. 그만큼 이들은 체육에 대한 기본적인 자세가 없는 사람들이다.

특히 이들의 무기력한 태도는 종목별 대회에서 드러난다. 대회와 관련해 지역의 언론사에게 보도자료를 배포하지 못한다는 사실이다.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반목하면서 쟁취하려고 한다.

그동안 광명시 체육에 대해서 이들 관계부서들은 무엇을 했느냐다. 말 이외에는 행동으로 옮겨진 것이 없을 정도다. 종목들 대회 일정을 공개하라는 말을 수없이 요청하고 일정을 보내달라고 해도 소용이 없다. 사무국과 종목별 관계자들이 똑같이 알아서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정도면 사무국은 존재할 필요가 없다.

생활체육 동호인들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들은 뒷걸음질을 하고 있다. 뒷짐만 지고 바라보는 체육진흥과, 종목별 회장들이 알아서 할 것이라는 사무국 관계자들, 종목별 관계자들은 사무국과 체육진흥과에서 알아서 해 주겠지 하면서 서로 눈치만 보고 있는 것이다. 이들의 공통적인 사항은 체육 활성화를 위해 똘똘뭉쳐 난상토론을 하지 않는다. 활성화가 안된 종목들을 폐지시키지도 못한다. 결단력 제로다.

박승원 시장은 이들이 관리하고 있는 홈페이지를 직접 두 눈으로 확인하면 알 것이다. 초등하교 학생들보다도 못하게 운영하고 있는 현실에 할 말을 잃을 것이다. 보고나면 광명시체육회와 장애인체육회 사무국을 폐쇄시켜야겠다는 판단이 들 것이다. 존재감이 없는 이들 사무국의 무기력한 운영이 생활체육 동호인들을 피폐하게 만들고 있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