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파주시
[사회]소방청, 파주시에 중증외상환자 헬기 띄워
사진=파주소방서 제공

파주소방서(서장 정찬영)가 2023년 새해부터 파주시에서 발생한 중증외상환자의 경우 헬기를 이용해 의정부 소재 경기북부중증외상센터로 이송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9일 파주스타디움 보조경기장에서 파주소방서와 소방청 수도권구조본부, 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 상황실, 의정부성모병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헬기를 이용한 중증외상환자 이송훈련을 실시하였고 16일 ~ 18일 연이어 강도 높은 훈련을 수차례 추진했다.

지난해부터 관계기관 회의를 거듭한 가운데 추진된 이번 훈련은 파주에서 발생한 중증외상환자를 파주소방서 119구급대가 현장 응급처치하고 파주스타디움 보조경기장에서 소방청 헬기를 이용해 의정부 성모병원 경기북부중증외상센터로 이송하는 것.

지난해 파주시에서 발생한 중증외상환자 중 의정부 성모병원의 경기북부권역 중증외상센터에 이송된 건수는 60여건. 누구보다 빠른 시간내에 전문병원으로  이송해야 하지만 파주에서 병원이 있는 의정부까지는 통상 40km이상의 거리에 시간도 최소 50여분 이상 소요되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하지만 이번 훈련처럼 헬기를 이용해 의료진이 파주로 올 경우에는 환자가 전문 의료진을 만나기까지 2-30여분 정도로 당겨질 수 있고, 즉시 전문병원으로 이송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찬영 소방서장은 ‘ 중증외상환자 이송 및 처치를 위한 최적의 방안을 모색하기 기존에 독립적으로 있던 조직을 하나로 통합하고 유기적으로 운용할 것’이라며 ‘이번 훈련을 통해 직원들이 실전감각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지만 수차례 훈련으로 헬기 이착륙 시 인근 주민들에게 소음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 시민들의 양해를 구하기도 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