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시흥시
[사회]시흥시, 시민과 함께 제104주년 3.1절 기념식 개최
사진=시흥시청 제공

시흥시(시장 임병택)가 제104주년 3.1절을 맞아 1일 오전 시청 늠내홀에서 기념식을 개최했다.

국권회복을 위해 희생한 순국선열과 시흥의 3.1운동에 헌신한 애국지사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열린 기념식에는 임병택 시흥시장, 송미희 시흥시의회 의장, 오태근 광복회 시흥지회장을 비롯해 독립유공자 유가족, 관내 보훈단체장,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하게 진행됐다.

기념식은 독립운동가의 독립을 향한 열망이 담긴 식전공연 ‘대한이 살았다’로 가슴 뭉클한 서막을 올렸다. ‘대한이 살았다’는 3.1운동 직후 서대문형무소에 투옥된 여성 독립운동가들이 옥중에서 만세운동을 펼치며 부른 곡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순국선열에 대한 명복을 비는 묵념, 기념사, 독립선언서 낭독, 3.1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기념식이 이어졌다.

3.1절 기념식은 지난 4년간 코로나19로 인해 참배식을 통해 최소 인원만 참석해 진행됐는데, 일상회복을 맞아 올해는 많은 시민이 함께하는 기념식으로 확대 개최돼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시민들은 3.1운동 정신을 화합과 위기극복의 계기로 삼고, 순국선열의 고귀한 독립정신을 되새겼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104년 전 오늘, 우리 민족은 일제의 탄압에 맞서 조국의 독립을 위해 하나가 됐다”며 “대한민국의 독립과 발전에 기여한 애국선열에 대한 감사의 마음과 소중한 발자취를 기억하고, 3.1운동의 정신과 가치를 되살리는 지원체계 마련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  goodi321@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