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안산시
[사회]안산시, 수요응답형 '똑 버스' 운행 밝혀
사진=안산시청 제공

안산시(시장 이민근)가 14일 오는 21일부터 대부도 지역 전역을 대상으로 수요응답형(DRT) ‘똑 버스’를 도입하고 공식 운행에 들어간다며 현재 시범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똑똑하게 이동하는 버스라는 의미에 ‘똑 버스’는 교통 취약지역 등을 중심으로 시민들에게 편리한 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도입한 새로운 형태의 맞춤형 대중교통 수단이다.

정해진 노선을 운행하는 기존 버스와 달리 인공지능을 활용해 승객이 전용 앱 ‘똑타’를 통해 출발지와 도착지를 예약하면 가장 가까운 곳에서 운행하는 똑 버스가 승객을 태우기 위해 이동한다.

신청한 승객은 안내받은 승차 예상 시간에 맞춰 승차지점으로 이동하면 도착한 똑 버스를 탑승하고 이동할 수 있다. 아울러, 같은 시간대에 경로가 유사한 승객이 예약할 경우 자동으로 우회 노선을 생성해 합승하는 식으로 운행한다.

요금의 경우 현재 시내버스 비용과 동일한 1,450원으로 수도권 환승할인 요금도 적용받을 수 있다. 특히 어르신 우대 교통카드(g-pass 카드)를 사용하면 무상교통 서비스도 제공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대부도 어르신 분들의 이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대주교통과 구본석 팀장은 "따복 버스는 4대로 10명의 기사가 운행을 하게 된다. 경기도와 안산시가 3:7 매칭사업으로 진행하는데 오전 7시부터 저녁 9시까지 운영한다"며 "대부도 주민들의 편의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산시는 제도가 처음 도입되는 만큼 운영이 안착 될 때까지 적극적인 안내를 이어갈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경로당으로 직접 찾아가는 똑 버스 사용법 안내 ▲가상 정류장 확대 운영 ▲콜센터 운영(2023년 8월 중 예정) 등을 통해 주민들에게 똑 버스를 홍보하고 지역 실정에 맞게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이민근 안산시장은 “민선 8기 출범 후 대부도 지역 버스 노선 직선화, 배차간격 단축 등 대부도 지역의 교통 불편 현안을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이어 “대부도 주민들의 오랜 숙원을 해결할 수 있게 돼 기쁜 마음”이라며 “앞으로도 대부도 지역뿐만 아니라 안산시민들의 교통편의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