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민,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1인 시위 동시다발 진행
사진=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공동대책위원회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 타당성 재조사 결과가 임박한 가운데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공동대책위원회(위원장 이승호, 김포중, 이승봉, 이하 공동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을 반대하는 시민들의 1인 시위가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지난 2일 박승원 광명시장이 기획재정부 앞에서 긴급 1인 시위에 이어 광명시민, 시민단체에서도 1인 시위에 나선 것.

공동대책위원회는 광명시민과 광명경실련, 광명YWCA, 광명YMCA 등 8개 단체로 구성된 광명시민단체협의회와 14개 협조단체 등으로 구성된 연대체로, 2019년부터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의 문제점을 시민들에게 적극 알리는 활동을 계속해오고 있다. 지난 7일 국회에서 구로차량기지 이전 반대 1인 시위에 참여한 이후 3월 14일까지 국회, 용산 대통령실, 구로구청,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정문 앞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반대 시위를 진행했다.

박철희 공동대책위원회 집행위원장은 “아직도 광명시민들은 차량기지 이전에 대해 제대로 알지 못하는 시민들이 너무도 많다”며, “정규노선도 아닌 20분 간격 셔틀노선을 실질적으로 1개 전철역만 받고 친환경 지하화 없이 차량기지를 이전한다면 광명시는 영구적인 피해를 보는 것은 물론, 수도권 대표도시가 될 수 있는 기회까지 포기하는 최악의 실패로 후손들에게 기억될 것이다”고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허정호 광명시민단체협의회 운영위원장은 “구로차량기지 이전 문제는 서울시 구로구민의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광명시민과 앞으로 광명시에 살아갈 미래 세대에 큰 짐을 넘기는 것”이라며 비판했다.

광명시민들은 구로차량기지의 소음과 공해 문제를 광명시가 왜 떠안아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정부가 광명시의 영구적인 피해가 뻔한 상황에서 이론적인 경제적 타당성만을 핑계로, 광명시에 충분한 보상 없이 이 사업을 추진한다면 과연 누가 납득할 수 있겠냐는 것이다. 또한, 지방자치시대에 지자체가 반대하는 사업을 정부가 강행한다는 것이 과연 있을 수 있는 일인지 믿기 어렵다는 것이 시민 대다수의 의견이다.

광명시의 환경변화도 광명시민들이 반대하는 이유 중 하나이다. 광명시흥 3기 신도시와 광명시흥테크노밸리, 하안2지구 등 각종 개발계획이 예정된 지금의 광명시는 이 사업이 최초 계획된 2005년의 광명시와는 완전히 다르게 수도권 서남부의 중심 도시로 거듭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광명시민단체협의회는 세계 물의 날(3월 22일)에도 구로차량기지 이전 반대 기자회견을 개최해 86만 명의 경기도민에게 식수를 공급하는 노온정수장이 차량기지 예정지에서 불과 250m 거리에 있어 차량기지의 분진으로 인해 시민의 건강권이 위협받고 있다는 점을 시민들에게 적극 알릴 계획이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