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결사반대” 총궐기 대회 열려
사진=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반대 공동대책위원회 제공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반대 공동대책위원회(위원장 이승호, 이승봉, 김포중, 이하 ‘공동대책위원회’)는 17일 오전 광명시민체육관 운동장에서 시민 1천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이날 총궐기대회에는 박승원 광명시장, 임오경·양기대 국회의원, 안성환 광명시의회의장, 경기도의원, 광명시의원을 비롯해 광명시체육회, 광명시새마을지회와 30여 시민사회단체 등 광명시 내 거의 모든 단체가 참여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1천여 광명시민 앞에서 단상에 올라 “광명시는 좌우에 목감천, 안양천이 흐르고, 남북으로는 중앙에 도덕산, 구름산, 서독산, 가학산이 있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가지고 있다”며, “쾌적한 자연환경과 주거환경은 광명시민으로서 당연히 누려야 할 권리이다. 구로차량기지를 이전받아 이를 훼손시킨다면 우리는 후손들에게 큰 죄를 짓는 것이다”라고 외쳤다.

또한, “18년째 타당성 조사만 하고 한 발자국도 나아가지 못하고 멈추어있는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은 이미 죽은 정책이다. 정부는 이미 정책으로서 수명을 다한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철희 공동대책위원회 집행위원장은 “정부가 만약 오기로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을 강행하려 한다면 광명시를 2005년 과거에 가두려는 시대착오적 정책으로 광명시민의 강력한 저항에 부딪힐 것이다”며 반대활동을 계속 이어갈 것임을 강조했다.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은 2005년 ‘수도권발전 종합대책’에 포함되어 서울시 구로구의 차량기지를 수도권 외곽으로 이전하는 것을 목표로 시작되었다. 그러나, 18년째 타당성 재조사만 3번째 실시하면서 그 과정에서 민-민 갈등과 지역 갈등이 불거지며 사회적비용만 발생시키는 대표적인 사업으로 전락했다. 

광명시는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이 추진과정에서 철저히 비공개로 조사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광명시민의 의견은 철저히 무시되고 있으며, 사업 자체에도 문제점이 한둘이 아님을 지적하고 있다. 정부는 우선 구로구의 차량기지로 인한 민원을 광명시민의 희생을 통해 해소하려는 계획 자체가 과연 정부사업으로서 적정한지 답해야한다는 입장이다.

지난 2월 23일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 타당성 재조사 재정사업평가 분과회의 이후 광명시의 의견이 하나도 반영되지 않은 채 정부가 이 사업을 강행추진할 것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광명시민과 광명시, 정치권에서 사업 강행에 대한 반대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공동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지난 3월 2일 정부세종청사 앞 궐기대회, 3월 7일 국회에서 광명시민, 광명시, 정치권 공동기자회견, 3월 14일 경기도의회에서 도의원들과 공동기자회견을 비롯해 국회와 용산 대통령실 그리고 기획재정부 앞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구로차량기지 이전 타당성 재조사 결과는 3~4월 중 기재부 재정사업평가회의 후 발표될 예정으로 발표결과에 따라 18년간 끌어온 이 사업의 추진 여부가 결정된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