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박승원 광명시장, “광명 미래 100년, ESG 행정으로 창출”
사진=광명시청 제공

박승원 광명시장이 30일 오후 안양시 김중업건축박물관에서 열린 ‘민선8기 목민관클럽 제2차 정기포럼’에 참석해 ‘혁신․성장․상생의 가치로 ESG행정의 표준을 세우는 광명시’라는 주제 발표에서 광명시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ESG행정을 바탕으로 한 발전 동력 확보를 강조했다. 

박 시장은 “기후위기 등 격변의 시대에 광명시는 어느 때보다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며 “ESG행정을 통해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고 광명의 미래 100년을 철저하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광명시는 지방정부 ESG행정의 표준을 만든다는 목표로 시정 전반에 ESG를 접목해 추진하고 있다. 시는 목표 달성을 위해 지난 2018년부터 지속가능발전팀, 기후에너지과, 자치분권과, 사회적경제과 등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2020년에는 광명형 지속가능발전 목표를 수립한 바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ESG자문단 구성을 시작으로 ESG 추진 계획을 수립하는 등 ESG행정 원년으로 선포하기도 했다.

민선8기 정책이 구체화되는 올해에는 주요 시정 80개 사업을 ESG와 연계해  ▲탄소중립 ▲순환경제 ▲사회적경제 ▲평생학습 ▲자치분권 등 5대 과제로 재편하여 시정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날 발표에서 박 시장은 지구적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선제적 탄소중립 실천 필요성, 3기 신도시와 원도심 재개발로 인한 신규 인구유입 등 인구변화 대응, 사회적경제를 통한 경제 선순환구조 마련 등 광명시가 ESG를 통해 해결해 나가야 할 중대한 당면 과제들을 진단했다. 이어 박 시장은 “혁신, 성장, 상생의 시정철학을 바탕으로 탄소중립, 순환경제, 사회적경제, 평생학습, 포용돌봄, 자치분권이라는 ESG 6대 표준을 확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속가능한 미래, ESGx 행정에서 찾다’를 주제로 열린 이날 포럼에는 박 시장을 비롯해 안양시, 진천군, 서울시 성동구 단체장들이 각 지방정부의 ESG도입 사례를 발표했다. 이밖에도 고성군, 화성시, 시흥시, 대전시 유성구, 서울 관악구, 광진구, 전북 완주군 단체장이 참석해 ESG행정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을 가졌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