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국회토론회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최적지 아니다"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이 우리나라 철도의 미래 수요 등을 고려했을 때 최적지가 아니라는 전문가 의견이 나왔다.

김우철 국회정책연구위원은 21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관련 갈등 현안 국회토론회’에 토론자로 나서 “광명시는 구로차량기지 이전 대상으로 전혀 적절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은 “지금 4천300㎞ 우리나라 철도연장은 2030년이면 5천300㎞로 늘고, 국토 면적이 비슷한 외국 사례에 비춰 예측하면 40~50년 후에는 네다섯 배까지 늘어날 것”이라며, “그만큼 차량기지 분담률도 늘어나고, 버스나 배와 달리 같은 라인으로 차량기지를 설치해야 하는 철도의 특성을 고려하면 광명시는 구로차량기지 이전 대상지로 부적절하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은 또 “국가철도 백년대계를 위해 광명시가 아닌 더 넓은 부지에 더 많은 예산을 들여 추진해야한다”며, “구로에서 해결하지 못하는 것을 단순히 광명으로 옮긴다고 해서 해결되지 않는다”고 못을 박았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김 위원 주장에 대해 “광명시가 구로차량기지 이전 최적지가 아니라는 명쾌한 결론”이라고 평가하고 “광명시민의 의견을 수렴할 자신과 용기가 없다면 국토부는 이 사업을 중단하는 것이 옳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또 “만약 국토부가 사업을 진정성 있게 추진하고자 한다면 원희룡 장관께서 직접 광명시에 와서 광명시민을 만나 의견을 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토부는 이날 토론회에 불참하면서 머리를 맞대고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관련 합리적 대안을 마련해보자는 토론회의 취지를 무색하게 했다. 이에 대해 좌장을 맡은 송창석 자치분권연구소 이사장은 “국회의원 등 주최 측 요청에도 불구하고 국토부는 토론회에 참석하지 않았다”며, “국토부가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간주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날 토론회를 방청한 한 시민도 “국토부가 그간 광명시민들 의견을 듣지 않았지만, 오늘 국회토론회에는 정부를 대표해 나올 줄 알았다”며, “얼마나 당당하지 못하면 불참했겠나”라고 실망감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박승원 광명시장과 김두관·임오경·양기대 국회의원, 지역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해 광명시민 의견 수렴 없는 국토부의 일방적인 사업추진 중단을 요구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