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 국제안전도시 시민토론회 개최
사진=광명시청 제공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올 하반기 ‘국제안전도시’ 공인 심사를 앞두고 지난 28일 시민, 유관기관, 각계전문가 의견을 수렴하여 광명시의 안전 사업 우선순위를 도출하기 위하여 시민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시민토론회에서는 교통, 산업안전 및 낙상예방, 자살예방, 폭력범죄예방, 재난안전 등 5개 분과별로 광명시를 비롯한 유관단체와 시민단체가 협력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논의했다.

토론회를 진행한 협성대학교 박남수 교수는 “시민의 관심과 참여가 안전한 광명시를 만들 수 있다”며, “광명시의 국제안전도시 인증 추진은 시민이 먼저 시작하고 관이 적극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 매우 모범적인 케이스”라고 평가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시민의 관심과 참여가 안전한 광명시를 만드는 가장 중요한 토대가 된다”며, “국제안전도시 공인과 지속가능한 안전도시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스웨덴에 본부를 둔 국제안전도시 공인센터(ISCCC)가 공인하는 국제안전도시는 지역사회 구성원이 사고와 재해 등으로 인한 손상을 줄이고 안전을 증진하기 위해 지속적, 능동적으로 노력하는 도시를 말한다.

국제안전도시는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구성원 간 협력기반, 네트워킹, 손상 규명 프로그램의 유무, 지속적인 손상예방 프로그램 실시 등 안전의 지속가능성 실천에 더 무게를 두고 평가한다.

세계 33개국 435개 도시가 국제안전도시 공인을 받아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고, 국내에는 제주특별자치도, 서울특별시 송파구, 부산광역시, 광주광역시 등 28개 도시가 공인받았다.

광명시는 지난 2018년 55개 시민단체와 국제안전도시 인증 추진을 선포하고, 2019년 3월 안전도시 조례를 제정했다. 2020년 1차 연도에는 기본조사 연구용역을 통한 지역 안전진단과 실무협의회 구성 등 사업 추진 방향을 설정하고, 2021년부터 현재까지 손상감시체계 운영, 거버넌스 활성화, 구성원 역량강화 교육 등을 추진해왔다.

광명시는 공인 이후 매년 공인 기준에 부합하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4년마다 진행되는 ‘재공인’ 요건을 충족시켜나갈 방침이다. 한편, 이날 참석자들은 토론회 후 지속가능한 안전도시 실현을 위해 노력하는 광명시에 분진 발생 등으로 환경 오염을 유발하는 구로차량기지가 들어오는 것을 규탄하며, 이전 반대를 결의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