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경 시흥시
[정치]시흥시의회, 은계지구 상수도관 이물질 발생 문제 개선 촉구 나서
사진=시흥시의회 제공

경기 시흥시의회 LH 도시조성·공공주택사업 개선 촉구 특별위원회(위원장 안돈의)가 1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은계지구 상수도관 이물질 발생 문제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LH 도시조성·공공주택사업 개선 촉구 특별위원회(이하 LH 개선 촉구 특위)는 지난 2018년 4월 30일 최초로 은계지구에서 수질민원이 발생했으나 지금까지 개선이 되고 있지 않다고 LH와 시흥시를 강력하게 비판했다.

기자회견에 나선 안돈의 위원장은 특위 활동을 통해 수집한 사진 및 관련 자료를 공개하며 “은계지구 내 배수관에서 현재까지 확인 된 것 만해도 13개 지점에서 내부코팅제의 박리, 벗겨짐 문제를 확인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LH와 시흥시는 원인과 해결방법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임시방편으로 여과장치만 달고 있지 원인을 해결하고자 하지는 않고 있다”라고 밝혔다.

특히 은계지구에서 담아온 수돗물이 담긴 병을 보이며 “정수기 필터가 검고 탁한 색으로 변하고 있는 상황에서 검사를 해도 이상이 없다고만 하는 LH와 시흥시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궁금하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은계지구에 거주하는 시민들은 상수도관 문제로 고통 속에 살고 있는 상황에서 상수도관 교체 등의 개선이 되지 않는다면 앞으로도 고통 속에 계속 살아가야함을 알아야 한다”라고 시흥시와 LH에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했다.

한편, LH 도시조성·공공주택사업 관련 문제에 대한 중장기적 대응방안 대책 마련을 위해 지난 1월 구성된 LH 개선 촉구 특위는 안돈의 위원장, 윤석경 부위원장, 김찬심·이건섭·한지숙 위원 등 5명이 활동하고 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