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기자의 눈, "광명시 다양성 갖춘 박물관 건립 어떨까?"

박물관(博物館, museum)은 고고학적 자료나 역사적 유물, 예술품, 그 밖의 학술적 의의가 깊은 자료를 수집, 보존, 진열하고 대중에게 전시하여 학술 연구와 사회 교육에 기여할 목적으로 만든 시설이다. 현대 박물관학의 흐름은 일반인들의 참여를 확대하는 추세다.

3기 신도시가 들어서는 광명시는 이렇다 할 박물관이 없다. 그러나 최근들어 박물관에 대해 관심을 가지며 박물관을 신설하기 위한 걸음마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적인 것이 국립소방박물관 건립이다. 지난 2018년부터 노력한 결과 오는 2026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국립소방박물관은 일반 박물관이 갖는 포괄적인 것이 아닌 소방 전문분야에 한정돼 있다. 위에서 정의한 기능을 갖춘 박물관은 지자체에서 쉽게 건립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광명시는 수도권에서 유일하게 자연생태환경이 뛰어난 지자체에 해당한다.

도덕산, 구름산, 가학산, 서독산, 안양천, 목감천을 가리키는 '도구가서안목'이라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고 있다. 이러한 조건을 갖추고 있는 상태에서 3기 신도시가 개발된다면 지역의 문화유산을 발굴 보존해야 하는 책임은 광명시에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광명시는 어떤 형태의 박물관을 건립하는 것이 좋을지 숙고해야 한다. 천혜의 자연환경과 지역의 문화유산을 동시에 살릴 수 있는 형태의 다양성을 갖춘 박물관이면 금상첨화가 아닐까 여겨진다. 자연환경에 국한시키면 환경박물관, 문화유산에 맞추면 역사박물관에 초점이 맞춰지게 된다. 이 둘을 합친 가칭 '광명역사자연박물관'이면 어떨까.

광명시는 오래된 역사를 갖고 있지만 그렇게 많이 알려지지는 않았다. 소방 전문분야의 국립소방박물관이 건립되는 만큼 광명시의 역사와 문화 및 환경을 대표하는 다양성을 갖춘 박물관을 건립해 국립중앙박물관이 있는 용산구처럼 문화향유를 누릴 수 있도록 하면 좋겠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