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고양시
[사회]고양시, 도로변 ‘기초번호판’ 설치로 시민안전 최우선 실천
사진=고양특례시 제공

고양특례시(시장 이동환)가 위치를 특정할 만한 건물이나 시설이 없어 위치파악이 어려운 관내 주요 도로변에 기초번호판을 설치한다고 29일 밝혔다.

‘기초번호판’은 도로 주변 가로등, 신호등 등에 설치되고, 도로명과 도로구간 일정 간격마다 부여된 기초번호를 바탕으로 하여 해당 지점의 위치를 알려주는 주소정보시설을 말한다. 시민의 생활 편의와 안전을 높이는데 활용되며 정확한 위치정보를 제공하게 된다.

시는 지난해 자유로, 제2자유로, 호수로, 경의로 도로구간 설치에 이어 올해는 일산호수공원 내 산책로인 일산호수공원길 외 관내 16개의 주요 도로구간에 기초번호판을 설치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에 설치될 기초번호판은 보광로 등과 같이 특정 건물이 없는 도로변에 응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긴급 연락을 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QR코드와 연계해 음성 안내와 원터치 문자 신고가 가능해져 정확한 위치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

또한 일산호수공원길, 장대들길 등 자전거도로 및 산책로에도 기초번호판을 설치해 이용자 및 방문객들이 쉽게 위치를 찾을 수 있도록 돕는다.

시는 시민들의 문화·여가생활과 밀접한 장소의 위치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시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촘촘한 주소정보시설의 설치를 통해 시민의 안전과 생활편의 증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