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 전국 최고 수준의 어린이보호구역 조성 밝혀
사진=광명시청 제공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5일 ‘어린이보호구역 실태조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용역은 관내 지정 운영 중인 어린이보호구역 50개소의 교통사고, 보호구역시설 현황 등을 전반적으로 조사하고 개선 필요사항을 도출해 더욱 안전하고 체계적으로 어린이보호구역을 관리하기 위한 것.

구체적으로는 ▲교통사고 현황 분석 ▲보호구역 시설 및 통행량 현황 조사 ▲시설규정 준수 및 개선안 이행 여부 점검 ▲문제진단 및 개선안 검토 등을 오는 9월 말까지 추진한다.

시는 이번 용역을 바탕으로 보호구역 지정 및 해제, 관리에 반영하고, 어린이보호구역 내 안전기반시설을 강화할 방침이다. 어린이보호구역 내 안전시설은 교통안전표지, 노면 표지, CCTV, 신호기, 과석방지턱, 어린이 승하차 구역 표시 등이 있다.

이번 실태조사에서 나온 결과를 단기적으로 처리 가능한 것은 즉시 개선하고, 중장기적으로 조치할 사항은 연차별 투자계획을 수립하여 개선해 광명시 어린이들의 안전한 보행환경을 마련할 계획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이번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어린이보호구역 내의 교통안전시설의 정비와 보완이 필요한 부분을 검토하여 교통약자인 어린이가 365일 안전한 전국 최고 수준의 보호구역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관내 어린이 교통사고는 지난 2019년 18건에서 2023년 9건으로 연평균 16% 감소하는 추세이다. 어린이보호구역 내 사고는 2019년부터 2023년까지 11건이 발생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