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아시아나항공, 종합통제센터 이전기존 시스템 첨단 기술 반영한 영상, 무선통제기능 등 통합

   
▲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타운에서 열린 종합통제센터 개관식에서 박찬법 부회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첨단 종합통제시스템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타운에서 박찬법 부회장 등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종합통제센터(OCC, Operations Control Center)의 확장 이전 행사를 16일 가졌다.

아시아나항공의 종합통제센터는 기존 종합통제 시스템에 첨단 기술을 반영한 영상, 무선통제기능 등을 통합해 김포국제공항내 항공기 정비시설에 있던것을 본사로 확장, 이전 했다.

아시아나가 새로 구축한 종합통제시스템은 항공기스케쥴링시스템, 운항통제 최적화시스템, WEB 기반 음성통신시스템, 주기장관리시스템, 운항통계분석 시스템 등 기존의 제반 시스템 정보를 통합하여 50인치 LCD 12개 사이즈의 대형 Wall Screen으로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동 센터의 상시적 안정 운영을 위해  무정전장치와 자동소방시설, 보안시설 등을 구축하여 만일의 재해 상황에서도 완벽한 종합통제기능 지원이 가능해졌다.

종합통제센터에는 운항관리사를 포함해 운항, 정비, 캐빈, 영업 등 각 분야별 전문가들이 상주하며 전 세계에 운항중인 항공기의 실시간 위치 추적은 물론 위성 통신과 웹기반 통신시스템을 통한 운항승무원과의 실시간 교신으로 비정상 상황 발생시 지상에서의 즉각적인 통제와 지원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이정민 기자  com423@paran.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