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스포츠
아시아나, 컨버전 화물기 선보여아시아나의 화물 공급력 확대 지속적 성장 예상

인천국제공항에서 B747-400 콤비여객기를 개조한 첫번째 컨버전 화물기를 26일 아시아나항공이 선보였다.

컨버전 화물전용기는 화물기 최초로 신규 CI가 적용된 항공기로 현재 운영되는 최대기종인 보잉 747 항공기 최초의 신규 CI 항공기이기도 하다.

 

   
 
▲ 아시아나항공 새로 선보이는 컨버전 화물기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3월, 7월, 11월 3회에 걸쳐 보잉 747 여객기를 화물기로 전환하여 창사 이래 최대의 화물 공급력을 확보하게 돼, 작년말 기준 6대에서 올해 11월 기준 총 9대의 화물전용기를 운영하게 된다.

 

이로써 아시아나는 14개국 25개 도시 주간 48회의 화물노선도 금년 말에는 16개국 28개 도시 주간 66회로 대폭 증대하게 된다.

이같은 아시아나의 화물 공급력 확대방침은 향후 한국 출발/도착 항공화물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또한 2008년 베이징올림픽, FTA 확대 등 경제개방 확대, 2009년 하네다 국제화물 개방과 2009년 이후 예정되어 있는 상하이 만국박람회, 증가일로에 있는 친디아(CHINDIA) 생산기지화에 따른 고성장을 반영하여 지속적으로 공급력을 확대하기 위함이다.

하반기에는 미주 화물시장의 핵심인 댈러스/휴스턴/애틀란타/마이애미 중 1곳과, 남부유럽 화물 시장의 중심인 이탈리아 및 북유럽 스칸디나비아지역의 지역 중 1곳을 신규취항 예정이다. 이외에도 지속적인 성장세에 있는 기존 동남아 및 중국지역의 각종 노선도 증편예정이다.

아이컬쳐뉴스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이컬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