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아시아나항공, 인천-센다이 운항 재개

아시아나항공이 지난해 3월 일본 동북부 대지진 영향으로 축소 운영했던 인천-센다이 노선 운항을 오는 5월 21일부터 주 7회로 재개한다고 밝혔다.

아시아나는 오는 5월 21일부로 인천-센다이편을 매일(주7회) 정기편으로 운항하며, 기종은 A321 기종(공급석:171석)을 투입한다. 인천공항 출발편은 10시20분에 인천공항에서 출발하여 12시30분에 센다이 공항에 도착하며, 센다이공항 출발편은 13시30분에 출발하여 인천공항에 16시에 도착한다.

윤영두 사장은 "센다이 노선은 아시아나항공이 창사 후 최초로 국제선 전세편을 운항했던 의미 있는 노선으로, 이후 22년 넘게 일본 동북부의 핵심노선 역할을 해왔다. 운항재개에 힘써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아시아나는 인천-센다이편을 주3회 (매주 화,목,일) 정기편으로 운항 중이다.

아이컬쳐뉴스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이컬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