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트로트가수 '복면달호'가 온다침체된 트로트 활력 찾기 시작...

트로트 전문 가수 복면 달호가 다가오는 설날에 몰고올 바람이 기대된다. 17일 광장동 멜론악스에서 영화 '복면달호' 첫번째 쇼케이스 및 제작보고회를 가졌다.

락가수를 꿈꾸는 사나이 달호는 어느날 장준 사장 눈에 띄어 스카웃(?)된다. 장준 사장의 달콤한 말 한마디 즉, 서울가서 제대로 된 가수 수업받고 공중파 방송에 나가게 해준다는 말에 넘어간 달호. 알고보니 트로트 전문가수를 가르치는 곳.

   
 
▲ 복면달호의 주인공 임채무, 차태현, 이소연과 감독 김상찬
 
언제부터인가 트로트는 무대에 오르지 못하는 기이한 현상이 나타났다. 젊은이들이 좋아하는 락, 힙합, 댄스, 발라드 등을 부르는 가수들만 공중파 방송에서 볼 수 있게 됐다. 침체된 트로트를 '복면달호'가 위상을 세워야 한다. 그들의 트로트 활력 찾기가 시작된다.

'복면달호'는 개그맨 이경규의 제작사 인앤인픽쳐스와 스튜디오2.0 김승범 대표가 공동으로 제작하는 영화. 특히 이경규의 제작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충무로에 재도전하는 계기가 되는 것이 하나의 이유인듯.

이날 간담회에서 주연배우 임채무, 차태현, 이소연과 김상찬 감독이 참여했다. 달호의 차태현은 "트로트를 부르는 것은 어려웠다며 맛깔스럽게 부르기가 자신은 부르기가 힘들다"고 밝히기도 했다.

반면 차서연역을 맡은 이소연은 기회가 된다면 트로트가수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시켜만 주신다면 열심히 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터트리게 했다.

트로트의 위상을 드높힐 영화 '복면달호'는 2월15일 설날을 3일 앞두고 개봉한다.

이정민 기자  com423@paran.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