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록키 발보아, 끊이지 않는 찬사록키 시리즈 최고의 작품...

실베스터 스탤론의 '록키 발보아'에 대한 찬사가 끊이지 않고 있다. 

미국의 인기 영화 관련 사이트 가운데 하나인 AICN(Ain’t Cool News)에서 2006 TOP 10 영화 중 하나로 <록키 발보아>가 7위에 뽑히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 록키가 눈 내린 시내를 내려다 보며 손을 들고 있는 모습
 
AICN은 해리 놀즈가 운영하는 사이트로 기존의 저널들을 능가하는 파워를 가지고 있다. 또한 <엔터테인먼트 위클리>와 <프리미어>에서 영화 파워 100위 안에 꼽히기도 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많은 영향력을 끼치고 있는 AICN의 2006 TOP 10 안에 든 결과는 괄목할 만한 상황이다.

이런 결과는 IMDB 선정 12월에 가장 기대되는 영화 1위와 필름크리틱이 선정한 결말이 탁월한 역대 영화 37위에 이어 나온 결과로 <록키 발보아>에 대한 미국 내 평이 심상치 않음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속편 영화에 인색한 할리우드에서 이렇듯 찬사를 쏟아내는 것은 극히 드문 경우다.

<록키>하면 실베스터 스탤론을 빼놓을 수 없다. 그의 인생이 담겨져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영화이기 때문이다.

1976년에 <록키1>이 만들어지면서 실베스터 스탤론이라는 무명 배우는 세계적인 액션 스타로 발 돋음 하게 된다. 그 후 1990년까지 총 5편이 만들어져 세계적인 흥행을 했다.

이번 <록키 발보아>는 <록키> 시리즈의 종지부를 찍는 마지막 작품. 아카데미 상을 3개나 받은 <록키1>에 버금가는 작품이라는 평을 듣고 있다. 또한 걸작에 걸 맞는 마무리라며 이미 개봉을 한 미국 내에서는 돌아온 영웅 실베스터 스탤론과 그의 분신인 록키를 환영하는 분위기이다.

<록키 발보아>는 이제 링 위에서 은퇴한 록키가 새로이 사업가로 변모한 채 살아간다. 그러던 중 현 헤비급 챔피언인 매이슨 딕슨과의 경기를 제안 받고, 록키는 자신과 주위사람들의 희망을 위해 링 위에 다시 서면서 세기의 대결을 펼치게 된다.

이번 영화에는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초반에는 록키가 자신의 과거를 회상하는 장면으로 지난 <록키> 영화의 장면들이 삽입되면서 향수를 불러 일으키고 있고, 후반부의 경기 장면은 한 편의 뮤직비디오처럼 화려하고 감각적이면서 젊은 에너지가 넘쳐 흐른다.

'록키'시리즈로 최고의 평가를 받는 '록키 발보아'가 2007년 최고의 흥행이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내에서는 설날을 앞둔 2월 15일에 개봉을 할 예정.

이정민 기자  com423@paran.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