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시흥시
[문화]시흥시, 생태문화도시 조성 워킹그룹 <문화바리기> 모집
사진=시흥시청

시흥시(시장 임병택)가 문화특화지역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오는 2월 1일부터 2월 19일까지 생태문화도시 조성 워킹그룹 <문화바리기>를 모집한다.

문화도시 조성 ‘워킹그룹’이란, 지속가능한 문화도시를 조성하기 위한 시민과 행정사이의 중간다리 역할을 하는 조직이다. 시민들의 자유로운 정책제안을 '기획‧실행 → 결과분석 → 환류'의 과정을 시와 함께 공유‧협력하는 중간협의체라 볼 수 있다.

이번에 모집하는 <문화바리기>도 이러한 의미를 담은 명칭이다. '음식을 담는 그릇'을 뜻하는 순우리말 '바리기'는 시민문화거버넌스인 문화두리기를 비롯해 다양한 시흥시민이 제안·발굴된 다양한 문화담론을 하나로 모아 확장·실행하는 그룹으로 이를 통해 민-관 구조의 연결고리로서 민관 협력체계 활성화 및 시민주도형 문화도시 가치를 확산한다는 의미까지 담았다.

관내에서 활동 중인 전문예술가, 단체, 독립기획자 등으로 구성 될 <문화바리기>는 월 1회 이상 월례회의를 비롯하여 생태문화도시 조성 추진분야별 혁신사업 제안·기획·실행 및 시민, 지역 문화 매개자 역량강화를 위한 사업제안, 협력지원 등의 역할을 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시흥시민을 비롯하여 문화두리기가 제안하는 다양한 사업이나 문화담론을 실행하는데 <문화바리기>의 역할이 앞으로 클 것으로 기대된다"며 "문화두리기, 문화바라기, 시흥시가 함께 연대‧협력하여 시민이 문화예술의 수용자가 아닌 지역문화의 생산자가 되는 지속가능한 생태문화도시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생태문화도시 조성 워킹그룹 <문화바리기> 모집분야는 생태, 기후, 환경, 축제·문화기획, 공간·지역재생, 관광, 홍보, 지역음식, 디자인, 마케팅, 교육, 토론, 콘텐츠 등 문화와 관련된 일체 모집하며 신청자격은 관내 문화예술 활동 단체 및 개인이다.

한편 문화예술과 문화정책팀장은 본지의 '바리기' 표현에 대해 '바라기'가 순우리말이라는 의견에 대해 좀더 문헌을 찾아보고 검토해 표현에 오해가 없도록 하겠다는 의견을 내놨다.

내용참조 및 문의 : 시흥시청 홈페이지, 신청 이메일(hosil2@korea.kr), 생태태문화도시사무국(031-310-6269)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