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서울시 관악구 "광명시 자치분권 배우러 왔어요"
사진=광명시청 제공

지난 26일 서울시 관악구 주민자치사업단 및 주민자치회 간사 등 12명이 광명시(시장 박승원)의 자치분권 우수사례 벤치마킹을 하기 위해 방문했다.

서울시 관악구는 내년 21개 행정동 중 6개 동의 주민자치회 시범실시를 앞두고 있어, 광명시의 자치분권 정책을 알아보고 마을공동체 현장을 둘러보고 구정에 반영하고자 방문을 추진한 것.

먼저 광명7동 행복마을관리소를 찾아 운영 현황을 살펴보고, 철산2동 사회적기업 ‘스페이스 이웃’을 방문해 광명자치대학을 통해 마을기업으로 성장한 기업의 사업 이념과 활동 내용 등을 경청했다. 이어 광명시청을 방문해 ‘2020-2022 광명시 자치분권기본계획’ 및 자치분권 우수정책에 대한 설명을 듣고 질의·응답 시간도 가졌다.

‘2020-2022 광명시 자치분권 기본계획’은 ‘광명시 자치분권 촉진 및 지원에 관한 조례’에 의거 수립됐으며, 이를 바탕으로 전 동 주민자치회 실시, 중간지원조직 구축, 민관협치기구 정비 등 다양한 성과를 냈다. 시는 올해 ‘2023-2025년 광명시 자치분권 기본계획‘을 수립을 추진 중이다.

광명시 행복마을관리소는 광명동 구도심에 3개소를 운영하며 민간단체 및 유관기관과 협력하여 ▲지역 순찰활동 및 환경정비 ▲생활방역 ▲주민 소통공간 ▲생활공구 대여 ▲취약계층 생활불편 해소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2021년 경기행복마을관리소 우수사례’로 선정된 바 있다.

예비 사회적기업 ‘스페이스 이웃’은 주민자치 리더를 양성하는 광명자치대학 사회적경제학과 1기 졸업생이 운영하는 공정무역·친환경 카페로 마을 사람들이 모여 공정무역 등을 함께 공부하고, 소통을 나누는 마을 공동체 공간이다.

시 관계자는 “우리시를 방문해준 관악구 주민자치사업단을 환영하고 감사드리며, 우리시의 자치분권 정책이 향후 관악구 주민자치 발전에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광명시가 자치분권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