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민, 3일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백지화 촛불 행진 펼쳐
광명시민들이 다시 모인다. 지난 3월17일에 이어 오는 3일 오후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예정지로 알려진 도덕산 인근을 촛불행진을 펼치는 것.(사진=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공동대책위원회 제공)

광명시민 300여 명이 오는 3일 오후 6시 30분부터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예정지 일대에서 ‘사업 백지화 염원 촛불 행진’을 벌인다고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전 확정 결과 발표가 임박한 가운데 진행되는 것으로 향후 일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촉각을 세우게 하는 것.

이날 이전 예정지인 밤일마을 주민, 시민단체 회원 등 시민 300여 명은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거부 피켓과 촛불을 들고 차량기지 이전으로 인해 훼손 위기에 처한 도덕산 산림축 일대 1.6km가량 행진을 통해 반대 의사를 명확하게 보여주겠다는 의지가 높다. 특히 참가자들은 촛불 행진을 마친 후 광명 이전 백지화 염원을 담아 손 편지 1천 매를 작성하고 모형 우체통에 투입하는 퍼포먼스도 벌인다.

또한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반대 공동대책위원회는 이날 시민들이 작성한 손 편지와 YMCA볍씨학교 어린이들이 작성해서 미리 공대위에 전달한 손 편지를 모아 4일 정부세종청사를 방문해 기획재정부장관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한편, 기획재정부는 오는 9일 최상대 기재부 제2차관 주재로 재정사업평가위원회를 열고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타당성 재조사 안건을 심의할 예정이다. 

기재부는 당초 3월 타당성 재조사 결과를 발표하려다 광명시와 시민사회의 강력한 반대 여론을 의식한 듯 4월 27일로 재정사업평가위원회를 연기한 바 있다. 그러나 이마저도 5월로 재차 연기하면서 공공갈등을 부추긴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박승원 광명시장은 “기재부는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당사자인 광명시 의견을 수렴해야 하는데도 광명시의 수차례 참석 요청마저 묵살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광명시민의 반대 의사가 명확한 사업을 더 이상 일방적 밀실 행정으로 밀어붙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