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스포츠
[스포츠]제12회 KG 레이디스 오픈 대회 오는 1일 막 올려
사진=KLPGA 제공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3시즌 ‘제12회 KG 레이디스 오픈(총상금 8억 원, 우승상금 1억 4천4백만 원)’이 오는 1일부터 3일까지 사흘간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써닝포인트 컨트리클럽(파72/6,748야드)에서 막을 올린다.

올해로 12회째를 맞은 본 대회는 올해 총상금을 지난해보다 1억 원 증액, 총 120명의 선수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기 위한 출사표를 던졌다.

주목할 것은 지난해 ‘제11회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하며 신데렐라 스토리를 써낸 황정미(24,페퍼저축은행)가 본 대회 타이틀 방어에 성공해 다승자에 오르느냐다.

이에 황정미는 “써닝포인트 컨트리클럽은 코스 자체가 까다롭지 않기 때문에 지난해처럼 그린 공략과 퍼트를 과감하게 하려고 한다. 우승했을 때의 좋은 기억을 살려서 올해도 꼭 선두권에서 우승 경쟁을 펼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지난주 ‘한화 클래식 2023’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가을 여왕’의 복귀를 알린 김수지도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특히 김수지는 본 대회에 처음 참가했던 2017시즌을 제외하고 모두 톱텐에 들며 강점을 보이고 있다.

상금순위와 대상포인트 부문에서 1위에 올라있는 이예원(20,KB금융그룹)이 이번 대회에  불참하는 가운데, 박지영(26,한국토지신탁), 박민지(25,NH투자증권), 임진희(25,안강건설) 선수가 3승 고지를 선점함과 동시에 타이틀 경쟁에 박차를 가한다는 각오다.

또한 이정민(31,한화큐셀), 고지우(21,삼천리), 박보겸(25,안강건설), 이주미(28,골든블루), 최은우(28,아마노) 등도 다승자에 이름을 올리기 위한 출사표를 던졌다.

대회가 치러질수록 흥미진진한 것은 국가대표 출신 루키 선수들의 신인상 경쟁이다. 황유민(20,롯데)이 1,818포인트로 신인상 포인트 1위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김민별(19,하이트진로)이 1,772포인트로 선두 자리를 바짝 추격하고 있어 언제든지 선두 자리가 바뀔 수 있는 상황이다. 1,170포인트를 쌓으며 3위에 오른 방신실(19,KB금융그룹)도 선두 자리를 노리고 있다.

이밖에 항저우아시안게임 출전을 앞둔 국가대표 유현조(18)와 임지유(18)가 추천 선수로 참가해 골프 팬들 앞에서 패기 넘치는 플레이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주최사는 선수들을 위해 푸짐한 특별상을 마련했다. 우선 우승자에게는 ‘토레스’ 차량과 ‘써닝포인트 컨트리클럽 1년 무료 라운드 이용권’이 주어지고, 2017년 본 대회 2라운드에서 김지현이 기록한 코스레코드(10언더파 62타)를 경신하는 선수에게도 ‘써닝포인트 컨트리클럽 1년 무료 라운드 이용권’이 수여된다.

아울러 처음 대회가 개최된 2011년부터 시작한 ‘사랑의 버디 캠페인’ 이벤트는 올해도 진행된다. 버디 1개당 5만 원, 이글이나 홀인원 1개당 10만 원의 금액을 지역 사회에 기부하는 나눔 행사인 ‘사랑의 버디 캠페인’의 기부 누적 금액은 지난해까지 4억 6,235만 원으로, 12년째 나눔을 이어가며 지역 사회와 함께하는 진정한 골프 축제를 만들어가고 있다.

KG그룹이 주최하고 KLPGT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주관방송사인 SBS골프와 네이버, LG유플러스, 스포키를 통해 매 라운드 생중계된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