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박승원 광명시장 “시민의 소중한 일상 지키는 것이 애국”

박승원 광명시장이 제69회 현충일을 맞아 광명시민의 소중한 일상을 지키는 노력을 통해 순국선열의 뜻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6일 오전 현충공원 내 현충탑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 행사에서 “선열들의 값진 희생으로 존재하는 대한민국 안에서 광명시민들의 소중한 일상을 지키는 것은 광명시가 실천하는 애국의 모습”이라고 말했다.

이어 “21세기 오늘날의 애국은 세계 시민과 연대하고, 범지구적 차원에서 공동선을 고민하고 해결하는 것에서도 찾을 수 있다”며 “기후위기에 맞서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우리의 노력도 이 시대의 애국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당장은 불편하더라도 우리의 아이들에게 더 차가운 지구를 물려주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광명시는 시민과 함께 탄소중립도시, 기후대응기금, 기후의병, 시민에너지협동조합 등 탄소중립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자족도시’를 목표로 SOC시설 확충,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추진, 3기 신도시의 직·주·락 15분 도시 추진, 친환경 철도 도시 네트워크 구축, 남북평화열차 출발지 추진 등을 통해 광명시를 발전시키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박 시장은 지난 3일 화랑무공훈장을 받은 박충암(92) 옹에 대해 각별한 감사와 존경의 뜻을 표했다. 광명시에 거주하는 박충암 옹은 6․25전쟁 당시 미군 유격․첩보부대인 켈로부대 산하 울팩3부대 정보계장으로 뛰어난 전과와 영웅적 활약상을 보였다. 큰 공을 세웠음에도 미군 부대원으로 정확한 기록이 없어 훈장을 받지 못하다가 73년 만에 공적이 발굴돼 화랑무공훈장을 받았다.

한편 시는 서울과 대전 국립현충원을 방문하는 180여 명의 국가유공자와 유가족을 위한 교통편을 마련하여 가족, 친지들과 추모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