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문화]광명문화원, 지역문화 활성화 위해 무엇을 했나?

광명문화원(원장 윤영식)이 문화원 이사와 동아리 회장 등과 함께 박승원 광명시장과 문화관광과장, 팀장 등을 만나 간담회를 가졌다고 한다.

광명문화원 관계자들은 간담회를 통해 문화동아리 활성화를 위해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며 예산을 확보해 지원해 주기를 바란다고 의견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본지는 광명문화원이 이러한 요구를 하기 전에 자신들이 지역 문화원으로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제대로 파악하고 했는지 의구심이 든다. 광명문화원이 지역에서 대표적으로 무엇을 했는지 묻고 싶다. 오리문화제라는 축제를 맡아서 시민과 함께 공유하는 대표 축제로 만들었는가 알아봐야 할 것다.

또한 문화동아리 활성화를 위해 예산을 확보해 지원해 주기를 바란다는 것이 당연한 주장인지도 확인을 해봐야 할 문제다. 광명문화원이 운영한 문화동아리가 지역에서 시민과 주민을 위해 한 것이 무엇인가다. 프로그램으로 운영한 것이 주민자치프로그램과 중복이 되는 것들로 구성해 지역문화를 활성화 하는 것과는 거리가 멀었다.

광명문화원이 프로그램으로 운영했던 것이 바이올린, 서양무용, 댄스, 통기타 등으로 문화원이 지양해야 하는 것들은 아니었다. 지역의 전통문화를 발굴하고 전통문화를 계승할 수 있는 구조는 만들지도 못했다. 오리문화제를 통해서 보여진 것은 일반 예술제와 동아리 발표회 수준에 머무르는 것이 대부분이었다.

특히 광명문화원은 전통을 살리는 프로그램은 그동안 찾아 보기가 어려웠다. 오리문화제를 활성화 하기 위한 세부적인 계획도 만들지 않았다. 예산타령만 하면서 지역의 문화를 발전시키려는 노력을 하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고질적인 병폐인 그들만의 리그에 머무르며 시민이 스스로 참여할 수 있는 오리문화제를 만들어 내지 못하면서 동에서 행해지는 축제 수준으로 전락시켰다. 대표축제라는 자부심은 사라진지 오래다. 오리문화제가 갖는 의미도 없고 특징도 없다.

시장을 만나서 요청한 것이 예산 지원이라고 한다. 부끄러움을 모르는 막돼먹은 행태다. 동아리 활성화가 중요한가. 천만의 말씀이다. 자신들의 활동을 위해 예산을 지원해 달라는 것은 특혜를 누리겠다는 것을 단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동아리는 서로서로가 맞는 사람들이 모여 그들만의 취미를 활성화 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런 동아리를 예산을 지원받아 활성화 한다는 것이 정당하다는 것인가. 부패를 해도 제대로 부패를 했다고 보면 될 것 같다. 광명문화원은 자신들만이 갖는 고유의 특색을 찾지도 않고 있다.

현재 광명시는 제대로 된 문화정책도 없다. 끼리끼리 어울려 그들만의 리그를 만들어 예산을 지원받는데 혈안이 된 실정이다. 문화는 쉽게 정착을 할 수가 없다. 각고의 노력과 과정이 있어야 뿌리를 내리고 성장을 할 수 있다.

지역을 대표한다고 할 수 있는 광명문화원이 돈 몇 푼의 예산을 확보해 문화를 활성화 한다는 것은 요식행위를 하겠다는 것에 불과하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