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 광명시민 평생학습 장학금 지급 순항 중 밝혀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광명시민 평생학습 장학금’ 지급을 위한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 건에 대해 보건복지부 사회보장위원회로부터 ‘협의완료’ 통보를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광명시민 평생학습 장학금’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는 △만25세 이상 광명시민(지급기준일 기준)에게 △1인당 20만원(생애 1회)을 △연도별 3만 명 지급안으로 진행됐으며, 광명시의 지급안을 원안가결해 완료됐다. 지급안 방법은 장애인 등에게 우선적 순위를 부여하고 일반인들에게는 선착순으로 할 계획이다.

이와관련 문광호 평생학습원장은 "올해 6월 기준 25세 이상 시민이 23만명 가까이 된다. 이들이 평생학습 장학금 지급 대상자다. 오는 23일 열리는 광명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  ‘광명시민 평생학습 장학금 지급조례(안)’과 관련 예산안을 제출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문 원장은 "선착순 지급안에 대해 오해를 할 수 있는데 장애인 등 약자에 대해 우선적 순위를 부여하는 것이지 차별이 아니라는 점을 밝힌다"면서 "광명시민 대상으로 지급하는 평생학습 장학금을 누구나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명시는 ‘광명시민 평생학습 장학금’ 지급 도입을 위해 2020년 11월 평생학습 장학금 대토론회를 시작으로 헌법이 보장하는 보편적 학습권을 위한 해당 정책 도입을 위해 힘써왔다. 특히 ‘광명시민 평생학습 장학금’ 정책 기획 과정에서 장학금의 지급대상, 지급액 등에 관한 사항을 온라인 설문조사, 공론장 개최를 통해 시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지급안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의를 갖는다.

한편, 광명시는 올해 개청 40주년을 맞아 2021년을 ‘광명시 평생학습의 해’로 선언했다. 이에 지난 10월 14일 개최한 평생학습의 해 포럼을 통해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시민의 보편적 학습 참여를 위한 지방정부의 책무’에 대해 공론화하면서, 보다 적극적인 시민 학습권 보장에 대한 지방정부의 역할 이행을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촉구한 바 있다.

박승원 시장은 “광명시민 평생학습 장학금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시민들이 일상적응 역량을 기르고 미래사회에 대비하는 시민력을 키우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시민의 보편적 학습권 보장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